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조국 후보자, “딸 논문 1저자, 지금 시점에서 보면 의아해”

2일 국회서 기자간담회 열고 입장 밝혀...장학금 논란은 “연락·부탁한 적 없어”

기사입력시간 19-09-02 18:10
최종업데이트 19-09-02 18:1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일 딸이 고등학생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지금 시점에서 보면 의아하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조국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전공이 법이기 때문에 의대 쪽 제1저자, 제2저자 등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었다”며 “당시 시점에는 제1저자, 제2저자 판단기준이 느슨하거나 모호해 책임 교수의 재량에 있다. 우리사회의 연구윤리가 갑자기 강화된 것이 아니라 황우석 사태로 엄격해졌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책임 교수의 인터뷰 내용을 보니 우리 아이가 놀랍도록 열심히 했다고 한다. 아이가 영어를 잘하는 편이다”며 “참여한 연구원들이 연구성과, 실험성과를 영어로 정리하는 데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안다”라고 언급했다.

조 후보자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검증 과정에서 밝힌 것은 이 정도”라며 “의대, 인턴, 레지던트 등의 공분은 접하지 못했다. 이런 비판도 감수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논란에 대해서도 성적과 상관없는 장학금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부산대 의전원이 장학금 지급에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다”며 “제가 연락을 했다거나 부탁했다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장학금을 준 교수가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너무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교수가) 선친의 뜻을 기리기 위해 사적으로 만든 장학금이라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 아이가 학교를 그만두려고 하자 격려 차원에서 준 것이라고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잘했다는 것은 아니지만 당시에 알았다면 받지 말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