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환자 1200만명 첫 돌파

심각한 미세먼지 영향…진료비 5174억원 규모

기사입력시간 18-01-20 06:03
최종업데이트 18-01-20 06:0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1200만명을 돌파했다. 최근 심각한 미세먼지로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사실이 수치로 나타난 것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이 1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 상반기 1111만명이던 급성기관지염 환자가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7년 상반기에만 1222만명을 기록했다. 국민 100명중 24명이 기관지 통증으로 한번 이상 병원을 찾은 것으로 분석됐다.
 
최 의원은 “급성 기관지염 환자수는 매년 늘어나 2015년 환자수는 전년대비 12만명이 늘었으나, 2016년에 44만명, 2017년에 55만명이 늘어나 증가폭이 매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환자들의 병원 내원일수도 크게 늘어 2014년 2990만일이었으나, 2017년 상반기에는 3334만일로 11.5% 늘었다. 총 진료비도 같은기간 4285억원에서 5174억원으로 20% 넘게 늘었다.
 
자료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최 의원은 "미세먼지로 국민들의 고통이 심해지고 있다는 사실이 통계로 증명되고 있다”면서 “국민이 지출하는 의료비도 미세먼지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다.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질병 하나만으로 사회적 비용이 5000억을 넘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대중교통 무료'같은 정책은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건강을 지키는 데 실효성이 없다"라며 "호흡기 질병 취약계층 등에게 미세먼지 방지 마스크를 나눠 주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