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의협 한특위, 코로나19 비대면 한방치료 즉각 중단 촉구

중국 연구는 신뢰성 담보 안돼…안전성과 유효성 검증되지 않아

기사입력시간 21-12-24 13:56
최종업데이트 21-12-24 13:5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가 24일 한의사협회의 코로나19 비대면 한방치료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한의협은 지난 22일 ‘코로나19 한의진료 접수센터’를 개소하고 코로나19 재택치료자와 코로나 후유증 및 코로나 백신접종 후유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를 실시하겠다는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한의협에 따르면 코로나 확진 환자 증상에 따른 청폐배독탕과 마행감석탕, 오령산, 소시호탕, 사간마황탕, 곽향정기산 등의 한약처방이 코로나19 증상을 완화시키고, 중국 등지에서 다수의 연구논문과 임상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이에 의료계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비대면 한방치료’를 실시하겠다는 한의협의 행태를 강력히 비판했다. 

한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이미 지난 2020년 한의협은 코로나19 치료를 이유로 검증되지 않은 한약(청폐배독탕)에 대한 보험급여 승인을 요청하였다가 많은 비판을 받고 실패한 전력이 있다"며 "중국은 한약이 코로나19에 도움이 된다는 논문들을 계속해서 발표하고 있지만, 이는 세계 의학계로부터 외면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특위는 "한방은 중국의 주장을 여전히 그대로 믿고 따르고 있지만 이를 신뢰할 수 없는 이유는 중국 정부의 행태와 악명 높은 중국의 연구 진실성 문제 때문이다. 중국의 한의학 장려 정책에 환호하며 따라하자는 집단은 우리나라의 한의사들 외에는 찾아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특위는 "최근 하루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선 엄중한 코로나 시국에 근거라고는 기껏해야 중국산 자료 일색인 탕약으로 치료하겠다는 한의협의 주장은 위험하다. 경거망동하지 말고 본연의 임무에만 전념하기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