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키워드 순위

    메디게이트 뉴스

    한미사이언스 표 대결에서 아들 승기 잡았다…임종윤 측 5인 이사회 합류

    주총 시작 30분 만에 신경전 잇따라…OCI홀딩스 이우현 회장, 표결 발표 전 주총 현장 떠났다

    기사입력시간 2024-03-28 16:24
    최종업데이트 2024-03-28 16:33

    한미사이언스가 28일 제51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메디게이트뉴스 이지원 기자] 한미사이언스 정기주주총회에서 형제 측이 이사회 합류에 성공해 한미약품그룹과 OCI그룹 통합이 무산 위기에 놓였다.

    한미사이언스는 28일 9시 제51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으나, 위임장 집계 등으로 약 3시간이 지나 비로소 시작됐다. 이날 한미사이언스는 "의결권이 있는 주식 중 88.0%가 출석해 적법하게 결의됐다"며 주총 개회를 선포했다.

    구체적으로 2023년 12월31일 기준 총 주식수는 보통 6995만6940주다. 이중 상법상 의결권 없는 주식수는 219만3277주로, 실제 의결권이 있는 주는 6776만3663주다. 주총에 출석한 본인과 위임장을 교부받은 이들은 총 2160명이며, 주식수는 5962만4506주다. 의결권이 있는 주식 총 수의 88.0%가 출석해 주총이 적법하게 결의됐다. 

    임종윤 임종훈 사장 형제 측 5인이 이사회 합류

    이날 한미사이언스 신성재 전무와 임종윤 사장은 각각 제2호 의안인 '이사 선임의 건' 1~6호, 7~11호에 오른 후보자에 대한 주요경력을 짧게 소개했다.

    이사 선임 후보에 오른 이들은 모두 11명으로 한미사이언스는 임주현 부회장, OCI홀딩스 이우현 회장, 한미약품 최인영 R&D센터장, 명지대 박경진 교수, 모나스랩 서정모 대표이사,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김하일 교수를 후보로 올렸다. 임종윤·임종훈 사장 측은 임종윤 사장, 임종훈 사장, DXVX 권규찬 대표이사, 고려대 배보경 교수, 사봉관 변호사를 추천했다.

    이후 표 대결이 진행됐으며, 결과는 2시간이 지난 뒤 발표됐다. 집계 결과 임종윤 사장(출석 의결 건수 대비 52.2%, 의결권이 있는 발행주식 총수 대비 46%)과 임종훈 사장(51.8%, 45.6%)은 사내이사로, 권 대표(51.8%, 45.5%)와 배 교수(51.8%, 45.5%)는 기타비상무이사로, 사 변호사(52.1%, 46%)는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이들의 이사회 합류에 한미약품그룹과 OCI그룹의 통합에는 제동이 걸렸다.

    한미사이언스가 추천한 박 교수와 서 대표의 이사 선임 의안이 부결됨에 따라 배 교수와 사 변호사는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한편 이날 한미사이언스 주총에 참석한 이 회장은 표결 발표 전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진다.
     
    제51기 한미사이언스 정기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주주총회 현장에서 고성오가...양측의 날카로운 신경전 팽팽 

    한편, 이날 일부 주주는 주총이 개최된지 30여분 만에 고성을 질렀으며, 한미사이언스와 임 형제 측의 날카로운 신경전도 벌어졌다.

    사건의 발달이 된 것은 신 전무의 '전무이사' 발언이다. 신 전무는 송영숙 회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주총에 불참해 대표이사의 직무대행자로 제51기 한미사이언스 정기주주총회 의장을 맡았다.

    그는 개회 선언 과정에서 본인을 '전무이사'로 발언했으며, 이에 임종윤 사장은 신 전무에게 "전무냐, 전무이사냐. 미등기 임원이냐"며 질문했다. 이에 신 전무는 '미등기 임원'이라고 답했으며, 임 사장은 "거짓말 하신거냐. 사기인거냐"라고 질타했다.

    이어 일부 주주는 미등기임원은 대표이사의 권한 대행자가 될 수 없다는 고등법원 판례를 언급하며 송 회장의 권한 대행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제2호 의안 표결을 앞두고 한미사이언스 측이 유효 의결권을 재집계하겠다는 발언에 일부 주주는 고성을 질렀다.

    자신을 변호사라고 주장한 한 주주는 "개회 선언을 할 때 유효 의결권 수를 말했는데, 추가로 집계할 필요가 있나"고 지적했다.

    이어 계속되는 표결 발표 지연 안내에 "주총장에 들어오기 전 집계 현황을 봤다. 엑셀로 이미 집계를 마친 걸로 아는데 왜 지연이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에 한미사이언스 측 관계자는 "현재 법원에서 나온 검사가 함께 확인하고 있다. 위임장 중복, 현장 출석, 최종 표 수 등 확인이 필요하다"며, 일부러 표결 발표를 늦추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