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유한·대웅·종근당 등 제약사들 반려동물 사업 러시…영양제부터 치료제·진단검사까지

국내 312만 9000가구 반려동물 키워...국내 시장 2027년 6조원대로 급증 예상

기사입력시간 22-02-22 00:08
최종업데이트 22-02-22 00:0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대형제약사들이 잇따라 높은 성장과 수익성이 예상되는 반려동물 관련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2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동제약이 일동펫 시리즈를 론칭하는 등 유한양행, 대웅제약, 동국제약, GC녹십자, 종근당 등이 반려동물 사업 진출을 본격화하고 관련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해 통계청 인구주택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2092만7000가구 중 312만9000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으며 이중 242만3000가구가 개를, 71만7000가구가 고양이를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동시에 개 식용 금지 문화 확산과 정부의 반려동물 산업 육성 정책 마련, 2022~2026년 반려동물 전주기 산업화 기술개발 사업 추진 등으로 앞으로 국내 관련 시장도 현재 3조7000억원대에서 오는 2027년 6조원대로 대폭 증가할 전망이다.

이 같은 성장성을 고려해 이마트, 롯데마트, GS리테일 등 유통업계에 이어 유한양행, 중외제약, 일동제약 등 제약업계도 반려동물 시장 진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등의 개발·공급 경험을 토대로 동물용 의약품과 건기식, 사료, 의료서비스, 진단검사키트 등 다양한 제품을 연구개발 중이다.
 
자료=각 회사, 메디게이트뉴스 재구성

 
앞서 지난해 유한양행은 반려동물 관련 사업을 하는 에스비바이오팜에 70억원, 네오딘바이오벳에 65억원을 투자했으며, 주노랩은 3억원 규모의 주식을 매입했다. 

또한 유한양행은 지엔티파마와 지난해 5월 국내 첫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CDS, Cognitive dysfunction syndrome) 치료제 '제다큐어(성분 크리스데살라진)'를 출시했으며, 11월에는 종합 펫케어 브랜드 '윌로펫'을 론칭하고 사료 등을 출시했다. 브랜드 출시와 맞물려 열린 2021 케이펫페어 일산에 참여, 7000여명의 방문객들에게 제품을 선보였다.

유한양행 측은 "의약품 시장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반려동물의 의약품과 의약외품, 프리미엄 영양식품, 진단의학서비스 등 토탈헬스케어에 접목해 사업 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사람과 동물, 생태계의 동반 건강을 의미하는 원 헬스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유한양행이 출시한 알츠하이머 치료제격인 반려견용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치료제 제다큐어.

GC셀(지씨셀·구 GC녹십자랩셀)은 지난해 3월 새로운 성장 동력 기반으로 반려동물 진단검사 전문회사인 '그린벳(Green Vet)'을 설립하고,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그린벳은 반려동물 분야의 토탈 헬스케어 실현을 지향하면서, 진단 검사를 비롯해 반려동물의 전 생애주기를 관리할 수 있는 예방, 치료,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2022년 시장 1위 석권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박수원 전 한국임상수의학회 이사 등 수의사 출신으로 검진센터를 구성해 전문성을 강화했으며, 백신과 진단키트, 의약품, 특수 사료 분야의 경우 관련 투자와 파트너십을 통해 직접 개발은 물론 유통까지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실제 지난해 11월 그린벳은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사로 알려진 진단시약 전문기업 KH케미칼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반려동물 대상 진단검사 연구·개발 등 필요한 사항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반려동물 식품 연구개발과 제조·유통을 위해 마미닥터와도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당뇨병, 알레르기, 비만 등의 처방식과 기능성 특수 사료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박수원 그린벳 원장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KH메디칼과의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반려동물의 주요 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양질의 신규검사를 지속적으로 도입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선택의 폭을 넓히고 차별화된 검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9월 반려동물 서비스 '대웅펫' 지분 66.7%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시키고,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을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대웅펫은 반려동물 치료제, 신약, 비대면 의료서비스,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 개발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이에 앞서 대웅제약은 지난해 5월말 대한수의학회에 참여해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이나보글리플로진의 당뇨병 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자 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윤화영 교수팀을 포함해 5개 기관에서 인슐린으로 혈당이 충분히 조절되지 않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혈당 조절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반려동물의 경우 인슐린 의존성 당뇨병이 대부분이며, 반려견 300마리 중 1마리, 반려묘 200마리 중 1마리에서 발생되지만 아직까지 경구용 의약품은 없는 상황이다.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이나보글리플로진은 오는 2023년 계열 내 최고(Best-in-class) 경구용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신약으로 발매할 예정이다.
 
사진 = 최근 종근당바이오가 출시한 반려동물용 장·비뇨기 유산균 제품.

종근당바이오는 반려동물의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 '라비벳'을 론칭하고, 공식몰과 함께 정기구독 서비스도 마련했다.
 
라비벳은 장내 면역력 향상과 환경 개선을 통해 반려동물의 건강 관리를 돕는 반려동물 유산균 브랜드로, 종근당바이오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동물용의약품 전문기업 이글벳의 수의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라비벳 브란드 제품은 종근당바이오의 특허 기술인 프롤린 공법을 사용해 유산균의 생존력을 높였을 뿐 아니라, 유효기간 내 15억 CFU(Colony Forming Unit, 균총 형성 단위) 이상의 유산균을 보장한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GMP, HACCP 인증을 받은 시설에서 생산하며, 건강기능식품 전문 제조업 허가와 식품 안전 국제 표준 등을 획득하고 전 성분을 공개하고 있다.

올해 초 '라비벳 장 건강&피부', 라비벳 장 건강&관절', '라비벳 장 건강&구강' 유산균에 이어 장과 신장, 요로 등 비뇨기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라비벳 장 건강&비뇨기 유산균'을 출시했다. 만성신장질환, 요로감염증 등 비뇨기 질환은 반려동물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로, 발견시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사전 예방과 꾸준한 관리가 가능한 제품을 기획한 것이다.

동국제약은 지난해 9월 치주질환 의약품 분야 전문성을 살려 국내 처음으로 반려견 전용 치주질환제 '캐니돌정'을 출시했다. 

캐니돌 정은 치아를 지지하는 조직에 생기는 질환과 치은염에 효능·효과가 있는 동물의약품으로, 생약 성분인 옥수수불검화정량추출물과 후박추출물이 함유돼 잇몸의 겉과 속에 한 번에 작용하도록 만들어졌다. 

동국제약은 캐니돌 정을 시작으로 반려동물의 건강 증진을 위한 다양한 동물의약품과 반려동물 관련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일환으로 이달 21일 국내 대표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페스룸을 운영하는 비엠스마일과 함께 반려견 구강건강과 건강관리 제품 '캐니비타 올인원 덴탈츄'를 출시했다.   

JW그룹의 건강기능식품 전문회사인 JW생활건강은 지난해말 반려동물을 위한 영양제 브랜드 '라보펫'을 론칭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섰다. 라보펫은 TV 동물농장 자문위원인 박순석 수의학 박사와 공동 개발한 제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제품은 라보펫 포스트바이오틱스, 라보펫 엠에스엠 2종이다.

JW생활건강은 앞으로 인지력 개선을 위한 '라보펫 포스파티딜세린' 등 제품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보령제약 그룹의 토탈헬스케어 전문회사인 보령컨슈머헬스케어는 오랜 기간 반려동물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실제 지난 2017년 반려동물 전문 브랜드 쥬뗌-펫(JUTTEMPET)을 선보였으며, 지난 2020년에는 후시크리에이티브와 공동 개발한 고양이 영양제 후시펫 닥터냥 3종을 출시했다.
 
사진 = 일동제약이 이달 중순 출시한 반려동물 장 건강용 프로바이오틱스와 보스웰리아 등 건기식 제품.

일동제약은 이달 10일 펫 사업 진출을 본격화하고 반려동물용 프로바이오틱스와 관절 건강 영양제 등의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반려동물 장 건강용 프로바이오틱스 ‘일동펫 비오비타 시리즈’ 2종과 반려동물의 관절 건강을 위한 ‘일동펫 더 정직한 보스웰리아’ 등 총 3종이다.

일동펫 비오비타 시리즈는 강아지용과 고양이용으로 나뉘어 있으며, 유산균, 소화균, 낙산균 등 총 12종의 유익균을 비롯해 프리바이오틱스 및 포스트바이오틱스, 식이섬유, 효모, 비타민 B1·B2·C, 아연, 초유 분말 등 반려동물의 장 건강과 면역을 고려한 원료들이 함유돼 있다. 일동펫 더 정직한 보스웰리아는 관절 건강을 위한 영양성분인 보스웰리아 추출물, N-아세틸글루코사민, 초록입홍합 분말뿐 아니라, 유산균, 비타민 B1 · B2 · C, 초유 분말 등이 함께 들어 있는 제품이다.

일동제약그룹 측은 대한민국 최초의 국산 유산균 정장제 ‘비오비타’ 개발 성공을 시작으로 70년 가까이 쌓은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의 원천기술과 헬스케어 시장에서 다져 온 건강기능식품 사업 역량 등을 활용,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주요 온라인몰과 반려동물용품 매장 등을 중심으로 신제품 유통 및 마케팅을 전개하는 한편, 가족과도 같은 반려동물에게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좋은 제품과 서비스, 고품질 원료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약사 뿐 아니라 약국과 제약유통업계도 반려동물 시장을 겨냥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국내 최대 의약품 유통기업인 지오영은 지난해 7월 글로벌 동물약품 시장 5위권 프랑스계 기업인 세바코리아와 동물의약품 3PL 계약을 체결하고, 기존 사업 분야인 의약품, 의료기기에 이어 동물의약품 영역으로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세바코리아와의 계약은 동물의약품 영역에서 지난 2020년 8월 한국MSD와의 계약에 이은 두 번째로, 이번 계약에 따라 세바코리아가 취급하는 제품 전체를 지오영이 신축한 천안물류센터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지오영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동물의약품 회사들의 물류 수준을 한층 더 끌어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반려동물 제품 관련 동물병원(vet clinic)과의 비즈니스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태전그룹 오엔케이는 지난해 9월부터 약국과 자사 헬스케어 전문쇼핑몰 오더스테이션을 통해 하림펫푸드 등 프리미엄 사료와 간식류, 영양제 등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관련 기업들을 적극 유치해오고 있다. 하하하얼라이언스(HAHAHA Alliance) 회원약국과 약국 전용 고객관리시스템(CRM) 우약사를 통해 온오프라인 모두 고객에게 맞춤형 펫케어 제품, 효율적인 배송시스템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오엔케이 마케팅 관계자는 "그간 동물약 시장에서 소외된 약국이 이제는 동물의약품과 펫푸드를 통해 본래의 제 역할을 찾을 것"이라며 "약국이 반려동물을 포함한 온 가족의 토털케어 플랫폼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