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1923년 설립된 경북의대, 대구 경북 지역민과 동고동락한 한 세기

[경북의대 100주년 칼럼] ②박재율 경북의대 동창회장·중앙이비인후과 원장

기사입력시간 22-12-30 14:00
최종업데이트 22-12-30 14:0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경북의대 100주년, 새로운 100년을 위해  

2023년은 경북의대 전신인 대구의학강습소로부터 개교 100주년이 되는 해다. 경북의대는 한 세기 동안 훌륭한 의료인과 의학자를 배출한 한국의 대표적인 명문 의학 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했으며, 지금까지 배출된 9000여명의 졸업 동문은 환자 진료 및 의학 연구에 매진해 국내외 의료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의대는 2023년 8월 27일부터 9월 3일까지 100주년 기념주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메디게이트뉴스는 경북의대 10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와 함께 지나온 100년을 기념하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릴레이 칼럼을 게재한다. 

①권태환 경북의대 학장·경북의대 100주년 공동준비위원장
②박재율 경북대 의과대학 동창회장·중앙이비인후과 원장 
 
대구 동인동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경북의대 100주년(1923 ~ 2023)

경북대 의과대학 100주년의 의미란 '한 세기 동안 대구 경북 지역민의 열망과 지원 속에 더불어 성장하며 국내외에 출중한 의료인과 의학자를 양성한 대한민국 대표 명문 의과대학의 역사'라고 표현할 수 있다. 경북의대의 역사를 간단히 살펴보면, 1923년 7월 23일에 경상북도지사에 의해 설립 인가됐고 같은 해 9월 1일에 개소한 대구자혜의원 사립의학강습소에서 출발했다. 그 이후 1924년 4월 1일에 경상북도 도립 대구의학강습소로 승격 개편됐고, 1930년 3월에 총독부 지정 의학교를 거쳐 1933년 3월 6일 대구의학전문학교로 승격됐다.  

1928년 도립대구의원이 현재의 경북대병원 자리로 신축 이전되면서 도립대구의학강습소 역시 의학전문학교로의 승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도립대구의원의 신축과 재건은 대구 지역 민간인들의 적극적인 지원활동과 모금이 주축이 됐으며, 이들은 도립대구의원 신축을 계기로 대구의학전문학교를 설립할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했다.

평양이 의학전문학교 설치에 관해 앞선 활동을 벌여나가는 데에 자극을 받은 대구 지역 유지들은 1926년 7월 대구상업회의소에 모여 대구의학전문학교 설치에 대구 지역민이 현금 10만원을 기부할 것 등을 결의할 정도로 열의에 차 있었다. 대구 유지들은 교사 신축을 크게 함으로써 평양과의 의학전문학교 유치 경쟁에 우위를 점하고자 했다. 이에 1931년 해부실을 신축했으며, 본관 건축을 계속 진행해 의학강습소의 의학전문학교 승격 직후인 1933년 12월에 완공했다. 지금도 의과대학 행정동으로 사용 중인 바로 이 경북의대 본관은 그 당시 대구경북 지역민들의 자부심과 열망, 그리고 경제적 지원 속에 건립된 역사적 상징인 것이다. 

우리는 1945년 광복을 맞이해 빼앗긴 나라를 되찾았으며, 1945년 10월 대구의학전문학교는 대구의과대학으로 승격했고, 도립대구의원을 부속병원으로 이관 받았다. 한국전쟁 중이었던 1951년 10월 6일에 대구의과대학이 주축이 된 국립 종합경북대학교의 설립이 인가됐는데, 이에 따라 1952년 5월 28일에 도립 대구의과대학은 국립 경북대 의과대학으로 이관 개편됐고, 부속병원은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경북의대 역사는 비록 일제강점기 시절에 일본인들에 의해 세워지긴 했으나, 1923년 대구의학강습소부터 출발해 2022년 2월까지 100년 동안 대구, 경북 지역민들의 열성적인 지원 속에 9000명이 넘는 훌륭한 의료인을 양성하고 지역민의 건강을 돌보며 성장했다. 학교 100년의 역사는 진정한 의미에서 대구경북 지역민과 함께 동고동락한 한 세기였다고 할 것이다.   
 
경북대 의과대학 학정동 의생명과학 1호관 (연구실험동)

경북의대는 대한민국 의학 교육의 역사

경북대 의과대학은 1923년 개소한 대구의학전문강습소를 모태로 시작했다. 지금까지 9000명이 넘는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이들은 국내외에서 의학교육, 연구, 진료 및 보건행정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경북대 의과대학은 대구광역시 중구 동인동(동인동 캠퍼스)에 위치하고 있으며 11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경북대병원이 바로 학교 옆에 위치하고 있다. 또한 대구광역시 북구 학정동에 제2캠퍼스(학정동 캠퍼스)와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을 구축해 더 높은 발전과 도약을 추구하고 있다.

1933년에 건립된 의과대학 본관, 1970년대에 건립된 의대 신관, 2000년대에 건립한 강의동은 동인동 캠퍼스에 위치하며, 2013년에 개관된 의생명과학관 1호관(연구동)과 2016년에 개관한 2호관(교육동)은 학정동 캠퍼스에 건립돼 새로운 경북의대 역사를 열어가고 있다. 

경북대 의과대학은 현재 340명이 넘는 교원이 교육, 연구, 봉사 및 진료에 매진하고 있으며 660여명의 의과대학 학생들은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경북대 의과대학의 기초의학 분야에는 해부학, 생리학, 화학·세포생물학, 병리학, 약리학, 미생물학, 예방의학, 기생충학, 면역학, 법의학, 의료정보학, 의공학, 의학교육학, 분자의학 등 14개의 교실이 있으며, 임상의학 분야에는 내과학, 외과학, 흉부외과학, 정형외과학, 신경외과학, 성형외과학, 소아청소년과학, 산부인과학, 정신건강의학, 신경과학, 안과학, 이비인후과학, 피부과학, 비뇨기과학, 영상의학, 방사선종양학, 진단검사의학, 마취통증의학, 핵의학, 가정의학, 응급의학, 재활의학 등 22개 교실이 있다.

경북대 의과대학의 의학 교육과정은 명실공히 전국 최고의 교육과정을 추구하고 있다. 다양한 학문적 호기심을 지닌 의과대학생들을 문제 중심 및 환자 중심으로 생각할 수 있는 의료인으로 양성하고자 윤리 및 인성교육을 강화하고 통합교육과정을 내실 있게 구성했다. 실제로 환자를 대할 수 있는 임상실습을 확대해 의료현장에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본 자질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식기반 사회에서 경쟁력을 갖춘 인력으로 양성하고자 연구역량을 강화하고 의학교육의 국제화를 지속적으로 추구하고 있다.

또한 교육과정의 원활한 진행과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 최신 시설을 갖춘 강의실, 실습실, 소그룹 토의실, 임상수기센타 등 의학교육에 필요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매년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2009년에 동인동 캠퍼스 인근에 문을 연 ‘명의관'은 의과대학생을 위한 기숙사(214실, 428명)로 깨끗하고 안락한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 학정동 캠퍼스에는 2023년 하반기에 준공을 목표로 새로운 생활관(100실, 200명)을 건립 중이다. 타 지역 학생을 포함해 누구든지 원하는 학생은 기숙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효율적인 학업 정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경북대 의과대학 학정동 의생명과학 2호관(교육동)

세계와 미래를 향해 비상하는 대학

경북대는 전 세계 600개가 넘는 대학과 교류협력관계를 맺고 있으며, 인력교류, 공동연구 등 매우 활발한 협력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의과대학 학생들은 매년 일본의 하마마츠(Hamamatsu) 의과대학, 태국의 마히돌(Mahidol) 의과대학 등에서 임상실습을 할 수 있으며, 미국 및 유럽 여러 의과대학과의 국제적인 교류를 통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우수한 인력으로 성장할 기회를 가진다.

현재 본 의과대학에 재직 중인 340여 명의 교수들은 의학 교육, 연구, 진료 및 사회봉사 등 맡은 바책임을 다하고 있다. 특히 학생교육에 있어서는 평생교육체계를 기반으로 학생들이 세계화, 다양화에 부응할 수 있게 하며, 지식, 수기뿐만 아니라 전인적인 품성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있다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의 인재상

우리 의과대학의 교육 목표는 사회가 요구하는 보건 의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일차 진료 능력을 갖춘 의사를 양성하는 데 있고, 나아가 이들이 전문의, 의과학자, 의학교육자, 보건의료 행정가 등 다양한 전문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는 자질을 함양하는 데 있다. 경북대의 교시는 진리, 긍지, 봉사로 심오한 학문연구로 '진리'를 탐구하고, 인격을 연마해 '긍지'있는 인간상을 형성하며, 궁극적으로 국가 사회 및 인류에 '봉사'하는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다. 따라서 학문에 대한 동기가 뚜렷하고 진리, 긍지, 봉사의 정신을 가슴에 품고 항상 자신을 계발하는 능동적이고 마음이 따뜻한 사람을 선발하고자 한다.


※칼럼은 칼럼니스트의 개인적인 의견이며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