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인트론바이오, 박테리오파지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

오가노이드 모델 이용한 박테리오파지, 마이크로바이옴 상호 작용 연구

기사입력시간 21-12-16 16:38
최종업데이트 21-12-16 16:3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인트론바이오가 오가노이드(Organoid) 모델을 이용해 박테리오파지 제제의 대장암 원인 마이크로바이옴 제어기술(파지리아)과 관련한 유효성 평가 및 제어 기전을 규명하는 연구를 서울대 암연구소 구자록 교수 연구팀과 공동 수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많은 연구진들에 의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Gut Microbiome)이 뇌질환 및 면역 질환을 비롯해 암의 발병 및 진행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 보고되고 있다. 이 중 대장암은 특정 유해 마이크로바이옴이 연관돼 있음이 잘 밝혀진 대표적인 질환이다. 그러나 해당 마이크로바이옴을 선택적이고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제제가 실용화 된 사례는 아직 없다.

인트로바이오는 대장암의 원인 마이크로바이옴 제어에 유효한 박테리오파지를 개발해 관련 지적재산권 및 파지리아(PHAGERIA) 플랫폼 기술을 이미 확보했으며 이번 학계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실증 연구로 한층 나아가게 됐다고 밝혔다.

인트론바이오 관계자는 "오가노이드 모델의 장점을 활용해 대장암 오가노이드 모델을 대상으로 보유 박테리오파지 기반 파지리아 플랫폼 기술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오가노이드 배양 분야에 기술과 경험을 보유한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의대 구자록 교수는 "인트론바이오의 박테리오파지 및 파지리아 플랫폼 기술의 유효성과 안전성이 오가노이드 모델에서 검증된다면 오가노이드 모델을 이용한 제어 기전 규명 등과 같은 후속 연구들로 비용과 시간을 단축시키고 많은 결과물들이 도출될 수 있고,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다양한 인체 질환에까지 접목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 BD사업부 손지수 본부장은 "이번 공동연구는 인트론바이오의 파지리아 플랫폼 기술이 지향하는 '마이크로바이옴 제어를 통한 인체 질환 예방 및 치료' 목표를 향한 주춧돌이 됨과 동시에 현재 급부상 중인 파지옴(Phageome) 연구 분야에도 큰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파지리아 플랫폼 기술의 유효성 입증 데이터를 확보해 궁극적으로 대장암의 예방 및 치료 제제로 개발해 상용화시키고 파지리아 플랫폼 기술의 적용 질환을 좀 더 확장시킬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 윤경원 대표는 "인트론바이오가 추진하고 있는 파지리아 플랫폼 기술은 향후 면역항암제, 자가면역질환 등의 면역치료제 개발의 핵심 기반 기술인 파지리아러스(PHAGERIARUS) 플랫폼 기술의 발전에도 기여하는 바가 매우 큰 핵심 원천 기술로, 이번 전문학계와의 공동연구를 비롯해 향후에도 관련 기업 및 기관과의 협력 연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