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대한당뇨병학회, 취약계층 당뇨병 환자 지원 위해 서초구와 업무협약 체결

학회-서초구-사노피, 당뇨병 관리 앱 '당당케어' 효과성 검증 위해 6월 중 연구 돌입

기사입력시간 22-05-25 15:00
최종업데이트 22-05-25 15:0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왼쪽부터)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배경은 대표, 대한당뇨병학회 원규장 이사장, 서초구 보건소 우선옥 소장.
대한당뇨병학회가 서초구,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와 함께 심리케어를 통해 당뇨병 환자의 자기관리능력 향상을 돕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당당케어' 효과성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학회와 서초구, 사노피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취약계층 당뇨병 환자의 일상 속 심리케어를 통해 자기관리 체계구축을 돕고, 결과적으로는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 학회는 당뇨병과 심리케어를 위한 앱 콘텐츠 개발 지원과 효과성 연구에 대한 의학 자문을 제공하며, 서초구청은 연구에 참여하는 구내 당뇨병 환자의 모집 및 관리에 관한 운영을 담당할 계획이다. 사노피는 앱 콘텐츠 개발과 효과성 연구를 포함해 프로젝트 전반 운영을 지원한다.
 
학회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병 환자들의 정신건강 케어가 당뇨병 자기관리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본 연구는 '당당케어' 앱을 활용해 진행되며, ▲사전평가(앱 사용 전) ▲사후평가(앱 사용 종료 직후) ▲추후평가(앱 사용 종료 한 달 후) 크게 3단계로 구성된다.
 
서초구 보건소는 6월 중 관할지역 내 경도~중등도 우울 증상을 동반한 30~70대 취약계층 2형 당뇨병 환자 모집을 시작으로, 당당케어 앱 효과성 연구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계획이다. 학회는 연구 종료 후 수집된 피드백을 바탕으로 당당케어 앱을 개선해 내년 전국 배포할 예정이다.
 
당당케어는 일상적인 당뇨병 관리는 물론 당뇨인 스스로가 심리 상태를 돌볼 수 있는 통합 헬스케어 앱이다. 과학적으로 효과성이 입증된 행동활성화 이론을 기반으로, 단계별 맞춤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사용자는 약 12주간 ▲당당케어 살펴보기 ▲일상활동 기록 및 점검 ▲가치중심활동 탐색 및 계획 ▲목표활동 실행 및 점검 ▲목표활동 문제 해결과 반복 ▲마무리하기 등 총 6개의 단계를 거쳐 당뇨병 자기관리 습관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식단과 운동 등 당뇨병 관련 다양한 정보를 앱에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학회 공식 유튜브 채널인 '당뇨병의 정석' 영상 콘텐츠를 연동해 편의를 더했다.
 
학회 원규장 이사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병 심리케어 앱 ‘당당케어’의 효과성을 확인하고 개선 과정을 거친 뒤 앱을 전국에 배포할 계획이다"며 "당당케어 앱 효과성 연구가 심리적 문제를 겪고 있는 당뇨병 환자를 위한 연구와 치료에 새로운 인식과 통찰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노피 배경은 대표는 "취약계층 당뇨병 환자의 신체 및 정신건강관리 통합 케어 앱인 '당당케어'의 효과성 연구가 성공리에 마무리돼 궁극적으로 당뇨병 환자들의 삶이 개선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사노피는 다양한 당뇨병 치료제 뿐 아니라 디지털 기반의 첨단 과학 기술을 통해 당뇨병 환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사회책임 활동을 통해 당뇨인들의 전반적인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