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한국릴리, 국내 최초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 출시

삽화편두통 뿐 아니라 만성편두통 환자에서도 편두통 예방 효과와 환자 삶의 질 개선 확인

기사입력시간 19-12-12 15:49
최종업데이트 19-12-12 15:4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주민경 교수가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편두통 유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신경전달물질 칼시토닌 유전자 관련 펩타이드(CGRP; Calcitonin gene-related peptide)를 표적하는 성인 편두통 예방 치료제가 국내에서 처음 출시됐다.

한국릴리는 12일 롯데호텔서울에서 기자 간담회를 통해 국내 최초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성분명 갈카네주맙)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앰겔러티는 편두통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CGRP 분자에 결합해, CGRP와 수용체의 결합을 차단하는 기전을 가진 전문의약품으로, 월 1회 피하 주사 투여로 편두통 예방이 가능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9월 5일 국내 최초 성인에서의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 허가를 받았다. 
 
첫번째로 'CGRP 작용 기전 소개' 발표를 맡은 한국릴리 의학부 한정희 전무는 “앰겔러티는 국내 최초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 편두통 예방 치료만을 위해 개발, 출시된 첫번째 약제다"면서 "CGRP는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로, 편두통 유발에 중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CGRP가 체내 활성화되면 시신경과 상악신경, 하악신경 등을 연결하는 위치에서 방출되기 때문에 심각한 두통뿐 아니라 시각 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 앰겔러티는 CGRP 분자를 직접 표적하기 때문에 편두통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면서 "한 달에 한 번 피하주사 처방이 되기 때문에 매일 약제를 챙겨 먹어야 하는 경구제 대비해 편의성과 순응도가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두번째로 '국내 편두통 예방 치료 현황 및 앰겔러티 임상 소개' 발표를 맡은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주민경 교수(대한두통학회 부회장)는 "편두통은 상상 이상의 고통으로 환자 삶의 질을 심각하게 저해한다"고 했다.

그는 "한 달에 4~5일 이상의 편두통을 경험하는 환자는 예방 치료를 통해 삶의 질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그동안 편두통 예방 만을 위해 개발된 약제가 없어 고혈압, 뇌전증약 등이 예방 치료에 권고됐다"면서 "또 예방 치료에 대한 환자들의 만족도와 순응도도 높지 않아 환자들과 의료진에서 치료 환경의 개선에 대한 니즈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 교수는 엠겔러티의 임상시험 관련 설명에서 "앰겔러티는 치료 1주차부터 예방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한 달에 4~14일 편두통을 겪는 삽화편두통 환자에서 월 평균 편두통 발생 일수를 기존 대비 절반 가량 줄였으며, 환자 7명 중 1명은 100%의 반응률을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주 교수는 "한 달에 15일 이상 편두통을 경험할 정도로 심각한 만성편두통 환자 4명 중 1명에서 편두통 발생 일수를 절반 이상 감소시켰다. 더불어 다양한 지표를 통해 삶의 질이 상당히 개선됐음을 보여줬다"면서 "앰겔러티는 편두통 발생 일수를 줄임으로써 그 동안 편두통으로 일상 및 사회생활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던 환자들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릴리 알베르토 리바 사장은 "국내 최초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인 앰겔러티 출시를 통해 편두통으로 고통받고 있던 국내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편두통은 사회생활, 가족관계 등에서 여러 역할이 요구되는 30대에서 50대 여성에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며, 대한두통학회에서 실시한 역학조사에 따르면 국내 중년 여성 3명 중 1명은 편두통 환자였다. 이번 출시를 계기로 사회적으로 편두통에 대한 질환 인지도가 개선되고, 통증으로 고통 받는 편두통 환자들에게 삶의 희망을 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