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차바이오텍, 스템랩에서 mRNA 줄기세포 생산기술 이전받아

양사 유도 신경줄기세포 생산·공급 계약 체결

기사입력시간 21-12-16 17:57
최종업데이트 21-12-16 17:5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왼쪽부터 스템랩 최종성 대표,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

차바이오텍은 세포치료제 개발기업 스템랩과 소변유래 유도 신경줄기세포 치료제 위탁생산(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차바이오텍은 자회사인 차바이오랩 의약품 제조시설에서 유도 신경줄기세포를 생산해 스템랩에 공급한다. 

차바이오텍 자회사 차바이오랩은 스템랩으로부터 유도 신경줄기세포 생산에 필요한 mRNA 기반 줄기세포 생산기술을 이전받아 위탁개발생산(CDMO)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전망이다.

스템랩은 차바이오랩이 생산·납품한 신경줄기세포로 척수손상, 루게릭병, 파킨슨병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중 척수손상치료제는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앞두고 있고, 루게릭병과 파킨슨병 치료제는 임상시험 진입을 위한 비임상 연구·기초 연구를 진행중이다.

스템랩 최종성 대표는 "스템랩의 차세대 mRNA 생산 기술, 환자 맞춤형 유도 신경줄기세포 생산 기술력과 차바이오텍의 세포치료제 개발 노하우, 의약품제조시설 운영 역량을 결합해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자회사 차바이오랩이 2020년 국내 최초로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를 취득했으며, 국내 세포치료제 CDMO 기업 중 가장 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글로벌 CDMO 사업을 가속화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세포치료제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스템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스템랩은 차세대 mRNA 생산 기술과 세포의 직접교차분화 기술을 이용해 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차세대 mRNA 생산 기술은 자가 복제가 가능한 mRNA를 이용해 유전자를 도입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적은 양의 mRNA로 유전체 안전성이 높은 유도 신경줄기세포를 생산할 수 있어 백신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세포의 직접교차분화 기술은 재생되지 않는 세포가 손상됨으로써 발생한 질병을 고치기 위해 환자에게 건강한 세포를 공급함으로써 치료효과를 얻도록 하는 재생의료 기술이다.

차바이오텍은 줄기세포치료제는 물론 NK세포로 대표되는 면역세포치료제, 기타 엑소좀 생산용 세포주 등 다양한 세포치료제를 개발해오고 있으며, 플랫폼 기술을 토대로 세포유전자 치료제 글로벌CDMO 사업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