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한독, 세계 폐고혈압의 날 맞아 폐동맥고혈압 인식 증진 캠페인 진행

전문의 30여명, 폐동맥고혈압 적극적 치료 동참한다는 인증사진 전달

기사입력시간 21-05-04 12:43
최종업데이트 21-05-04 12:4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한독은 오는 5월 5일 세계 폐고혈압의 날을 맞아 전문의와 임직원이 참여하는 폐동맥고혈압 인식 증진 캠페인을 펼쳤다.

지난 4월 한달 간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폐동맥고혈압 환자의 건강한 삶을 응원하고 적극적인 치료를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문의 30여명이 참여해 폐동맥고혈압 치료 목표인 저위험 상태(Low-risk level) 달성을 위한 적극적 치료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함께하겠다는 다짐(Self-Affirmation)을 사진으로 인증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한독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폐동맥고혈압에 대해 알리는 사내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본사에 폐동맥고혈압 정보를 볼 수 있는 코너를 설치하고 온라인 퀴즈 이벤트를 진행해 질환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적극적인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폐동맥고혈압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폐고혈압 5개군 중 1군에 해당하는 심각한 희귀질환이다. 국내 폐동맥고혈압 환자의 3년 생존율은 54% 정도로, 미국(68%)과 일본(92%)에 비하면 낮은 편이다. 

이에 지난해 국내에서 폐동맥고혈압 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조기 병용요법과 적절한 약제를 통한 적극적인 치료를 강조하는 ‘한국형 폐고혈압 진료지침’이 발표됐다.

한독 폐동맥고혈압 치료제 업트라비 마케팅 담당 김나래 PM은 "이번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전문의와 직원들의 진심 어린 메시지가 실현돼 폐동맥고혈압에 대한 관심이 좀 더 높아지고 제 때에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늘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희귀질환인 폐동맥고혈압 치료에 헌신하시는 많은 의료인을 존경하고 지지하는 마음으로 더 나은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독은 2006년 폐동맥고혈압 치료제 트라클리어를 출시한 이후 2016년 후속 품목인 옵서미트, 2017년 업트라비를 연이어 국내에 출시하며 폐동맥고혈압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폐동맥고혈압 치료제 업트라비(성분명 셀렉시팍(Selexipag))는 병용요법에 사용할 수 있는 경구용 프로스타사이클린 계열 약제다. 엔도텔린 수용체 길항제(ERA), 포스포디에스테라제-5 억제제(PDE-5i)를 투여받고 있는 환자에 2제 또는 ERA와 PDE5i 2제를 투여 받고 있는 환자에 3제로 순차적 병용이 가능하다.

업트라비는 폐동맥고혈압 환자 1156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3상 임상시험(GRIPHON) 결과, 위약에 비해 사망 및 이환 위험을 약 40%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구용 프로스타사이클린 계열 치료제 중 최초로 사망 및 이환 감소 효과를 확인한 것이며, 폐동맥고혈압 타깃 치료제 중 최대규모와 최장기간(3년)으로 진행된 연구 결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