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SK케미칼, 한국릴리와 파트너십 강화

골다공증치료제 포스테오, 편두통 예방치료제 앰겔러티 협력

기사입력시간 21-01-05 16:37
최종업데이트 21-01-05 16:5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SK케미칼(대표이사 전광현 사장)은 한국 릴리의 골다공증 치료제 포스테오와 편두통 예방치료제 앰겔러티에 대한 파트너십을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지난 2018년 4월부터 SK케미칼은 골다공증 치료제 포스테오에 대한 코프로모션을 일부 중소병원과 클리닉(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시작, 2019년에 모든 중소병원으로 영업활동을 확대했다. 릴리는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에 대해 지난해 6월부터 국내 종합병원 마케팅을 시작했으며, 영업은 양사가 협력해 수행하고 의원은 SK케미칼이 전담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SK케미칼과 한국 릴리는 그간 앰겔러티, 포스테오의 파트너십을 통해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긍정적인 시너지를 창출해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올해 1월 1일부터 앰겔러티와 포스테오의 파트너십을 모든 병원과 클리닉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 릴리 알베르토 리바(Alberto Riva) 대표는 "지난 4년간의 코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SK케미칼의 영업 능력을 확신했다"며 "SK케미칼과의 협력을 통해 엠겔러티와 포스테오를 보다 많은 의료진에게 알리려 한다. 이를 통해 의료진의 치료 경험 향상에 도움을 주고, 환자들의 치료 결과를 개선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케미칼 전광현 대표이사 사장은 "SK케미칼과 한국릴리는 2017년 심발타 파트너쉽부터이번에 파트너쉽을 확대하는 제품의 제휴에 이르기까지 상호 신뢰를 구축해왔다"며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보다 많은 분들이 포스테오와 앰겔러티의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포스테오는 골다공증 환자의 뼈 형성을 촉진하는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을 제시한 대표적인 골형성촉진제다.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포스테오는 2019년 217억원을 기록한 골형성촉진제로, 골다공증 치료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포스테오는 발매 후 19년간의 풍부한 임상경험을 보유했다.

앰겔러티는 편두통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인 CGRP를 차단해 편두통 발생을 예방한다. 앰겔러티는 2018년 첫 발매 이후 이듬해 1억 6000만 달러(한화 약 2000억원)의 전세계 매출을 기록했으며, 한국에는 지난해 출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