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건보공단-우크라이나, 보건의료 개선시스템 협력사업 성료

기사입력시간 21-07-26 09:39
최종업데이트 21-07-26 09:3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최근 우크라이나 국민보건서비스를 대상으로 한국의 건강보험제도 운영경험 전수를 위한 제3차 온라인 워크숍을 끝으로 협력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3차 워크숍은 지난 3월 공단-세계은행 간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세계은행 협력기금(KWPF)을 활용한 ‘우크라이나 보건의료시스템 개선사업’ 의 마지막 워크숍으로서 ‘보건의료 질 관리 및 공급자 관리’를 주제로 주제발표와 심층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워크숍에는 우크라이나 보건부, 국민보건서비스(NHSU)와 공여기관인 세계은행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우크라이나는 건강보장의 재원을 조세로 충당하는 NHS 방식으로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로 2018년부터 건강정보시스템 운영을 시작해 환자 진료기록 등 일부자료를 전산화했으며, 지난해부터 전국민건강보험 적용을 시작했다.
 
이번 협력사업은 우크라이나의 관심분야인 ▲암 관리 ▲e-Data 거버넌스와 빅데이터 ▲보건의료 질 관리 및 공급자 관리라는 세 분야를 선정해 정책자문 보고서를 제공하고 각 주제별 워크숍을 실시해 우크라이나의 건강보장제도 정책지원을 하는데 그 역할이 있었다.

공단은 이번 국제개발협력 사업으로 정부의 신북방 정책국가 중 하나인 우크라이나에 한국 건강보험제도의 우수성을 전파하고 향후 후속사업으로 업무협약(MOU) 체결 및 우크라이나의 특수성과 수요에 맞춘 협력사업의 발판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실제 협력사업 중에도 우크라이나 암 검진 학회 측이 한국 건강검진서비스에 관련된 구체적인 후속사업을 제안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우크라이나 국민보건서비스(NHSU)의 안드리 빌렌스키 국장은 “한국 건보공단과 세차례 우크라이나 보건제도 지원을 위한 워크숍을 진행하게 돼 감사하다. 한국의 경험을 배워 우크라이나 보건의료제도에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력사업을 총괄기획한 공단의 글로벌협력실 강상백 실장은 “우크라이나는 세계 최고의 우주기술 및 IT 기술을 가진 강국"이라며 "이번 협력사업을 통해 습득한 한국의 건강보험 제도운영 경험을 활용하고,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한다면 빠른 시일 내에 우크라이나만의 독특한 의료서비스제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