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땀이 흘러도 닦을 수 없고 감염될까 심리적 불안...무엇보다 환자당 간호사수 늘어나야"

코로나19 공모전 수상 영남대병원 김지선 간호사 “현장 떠나는 간호사들 개선방안 마련 필요"

기사입력시간 20-06-20 08:52
최종업데이트 20-06-20 08:5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영남대병원 김지선 간호사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상을 바라고 공모전에 참가한 것은 아니었는데 상까지 받게 돼 영광입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의료진들에 대한 관심이 이어져서 간호사 처우 개선에도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최근 대한간호협회 ‘코로나19 현장 스토리 공모전’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은 김지선 영남대병원 간호사는 20일 수상 소감을 이렇게 설명했다.

김지선 간호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장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간호사들의 근무 환경 개선 필요성도 강조했다.
 
코로나19로 현장은 재난 상황...유튜브로 방호복 착용법 이미지 트레이닝

지난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신규 간호사로 임상에 발을 들였던 김지선 간호사. 하지만 올해 6년 차 간호사로 그가 근무하던 현장은 코로나19 사태에 재난 상황이 됐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보와 지식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김 간호사는 유튜브를 통해 레벨D 방호복 착용과 탈의 방법을 돌려 보며 이미지 트레이닝을 반복한 뒤 지역거점병원으로 파견됐다.

땀이 줄줄 흘러도 닦을 수 없고 눈으로 땀이 흘러 들어가 따갑고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환자 응대를 했다.
 
김 간호사는 “장갑을 두 겹 끼고 주사를 놓으려다 보니 감각이 잘 느껴지지 않고 고글에는 김이 서려 바늘 사면이 잘 보이지 않기도 했다”며 “휴식 시간이 2시간이었는데 탈의하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금방 다시 들어가야 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간호사이기 전에 사람으로서 심리적 불안감이 엄습할 때도 있었지만 조금씩 호전되는 환자들, 주변 동료들의 응원, 도움으로 이겨냈다.

김 간호사는 “제일 힘든 것은 언제 내가 감염될지 모르는 불안감이었다”며 “가족, 친구, 병동 동료들과 주기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았고 국민들의 응원 메시지에 힘이 났다. 환자가 퇴원하면서 ‘그동안 정말 수고하셨다’고 한 분씩 인사해 주실 때도 보람을 느꼈다”고 언급했다.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다른 나라에 비해 많아”
 
김 간호사는 코로나19 사태를 시작으로 간호사에 대한 인식, 처우가 좋은 방향으로 개선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특히 국내의 경우 간호사 1인당 환자 수가 상대적으로 많아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간호사는 “우리나라 간호사 1인당 환자 수가 다른 나라에 비해 많다. 담당하는 환자 수가 한두 명만 줄어도 직접적으로 간호할 수 있는 영역이 더 늘어난다며 아쉬움을 호소하는 간호사들이 많다”고 말했다.

김 간호사는 “간호사들이 어떻게 하면 현장을 떠나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게 할지 다같이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며 “개개인별로 이유가 다르겠지만 간호사들이 현장을 왜 떠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봤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간호사들이)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이다 보니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일하는 것이 조금 안타깝다. 그런데도 그만두지 않고 해내는 분들이 멋있게 느껴졌다”며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면서 더 배우겠다. (현장 간호사들에게) 많이 고생하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