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전자약 플랫폼 기업 와이브레인, CES 2022 혁신상에 첫 전자약으로 선정

독자 특허기술 적용, 교감신경 안정화해 스트레스 완화

기사입력시간 21-11-18 15:50
최종업데이트 21-11-18 15:5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와이브레인이 개발한 스트레스 전자약 폴라의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 광고 모습.

뇌과학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이 자사가 개발한 스트레스 전자약인 폴라(Pola)가 CES 2022의 전기 및 제약 부문의 혁신상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CES 혁신상에 전자약이 선정된 것은 CES 역사상 첫 사례다. 이를 기념해 와이브레인은 현지 시각으로 17일 미국 뉴욕의 타임스퀘어에 폴라 제품에 대한 전광판 광고도 진행했다.

전 세계 테크 분야의 가장 영향력 있는 전시회인 CES는 엔지니어, 디자이너, 미디어 등 업계 전문가 심사위원단을 구성해 해마다 그 해의 가장 혁신적인 제품을 시상하는 CES 혁신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와이브레인의 폴라는 신경전기자극(Transcutaneous Electrical Nerve Stimulation, TENS) 기술을 이용해 심신 안정, 근육 완화, 통증 개선에 도움을 주는 스트레스 전자약이다. 독자 개발해 특허받은 YPD파형의 미세 전기자극을 이마에 적용해 교감신경을 안정시키는 방식이다.

폴라는 이마 외에도 어깨, 팔, 다리, 허리 등에 부착해 쓸 수 있는 마사지 기능도 제공한다. 500원짜리 동전 크기의 작은 사이즈로 가볍고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나 즉각적으로 스트레스를 개선할 수 있다.

와이브레인은 폴라 외에도 자사가 개발한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 정신과 진단시스템인 마인드스캔 및 편두통, 치매 등 다양한 전자약 제품의 라인업을 통해 정신과 진단부터 치료까지의 토탈솔루션을 제공하는 ‘전자약국’ 전문기업으로 콘셉트를 강화해갈 계획이다.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는 "스트레스 전자약 폴라가 CES 2022 혁신상을 받은 것은 수요가 큰 미국 시장 진출에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고 생각한다"며 "CES 혁신상을 계기로 미국의 다양한 파트너들에게 폴라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고 국내 시장에서도 많은 파트너십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