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씨젠, 카이스트와 분자진단·뉴 바이오마커 공동 개발

차세대 분자진단 플랫폼을 위한 공동연구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센터 설립 등 중장기적 협력도 추진

기사입력시간 21-07-21 10:11
최종업데이트 21-07-21 10:1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왼쪽부터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과 씨젠 천종윤 대표가 협약식을 마치고, 모바일 스테이션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씨젠은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KAIST)과 차세대 분자진단의 혁신적인 발전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과 연구 협력센터 설립 등에 관한 포괄적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씨젠은 카이스트 생명과학대학 및 공과대학 연구팀과 협업해 차세대 분자진단 플랫폼을 위한 분자진단 기술 및 뉴 바이오마커(Bio-Marker) 등의 개발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향후 씨젠과 KAIST는 연구 협력센터 설립과 중장기 산학협력 모델을 발굴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이로써 씨젠은 자체 연구인력과 함께 카이스트의 연구 인프라까지 활용해 분자진단 기술의 선진화와 이를 통한 분자진단의 생활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

또한 이번 협약을 통해 씨젠은 이동형 검사실인 모바일스테이션(MOBILE STATION)을 카이스트 학내에 설치, 카이스트가 연구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했다. 

씨젠의 모바일스테이션은 원하는 장소에서 코로나19 등 각종 바이러스에 대한 PCR 검사를 한 번에 완료할 수 있는 혁신적인 현장 검사 시설이다. 씨젠만의 독보적인 ‘원플랫폼’ 검사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검체 채취 이후 PCR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3시간 30분으로, 하루 최대 7500명까지 대규모 검사가 가능하다. 

향후 학생과 교직원 등 희망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등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도 취할 계획이다. 델타 변이의 빠른 확산으로 새로운 팬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모바일스테이션을 사용하게 될 경우 카이스트 학생들에 대한 선제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의 학내 진입을 차단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씨젠 천종윤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카이스트 연구진과 글로벌 리딩 분자진단 기업 씨젠이 분자진단 기술의 발전을 위해 협력한다"면서 "새로운 기술 개발을 통해 분자진단의 생활화를 앞당기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은 "씨젠과 공동연구로 협업해 세계를 선도할 새로운 분자진단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바이오 의료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