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차바이오텍, 올해 1분기 연결매출 1880억원…전년비 12%↑

미국·호주 등 해외사업 호조와 국내사업의 높은 성장이 실적 견인

기사입력시간 22-05-13 23:33
최종업데이트 22-05-13 23:3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차바이오텍은 올해 1분기 매출(연결 재무제표 기준)이 전년 동기보다 12% 증가한 1880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지난 2017년 1분기 매출액 930억원 달성 이후 2022년 1분기까지 연평균 성장률 14%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이번 호실적은 미국·호주 등 해외 사업의 꾸준한 매출 증가와 차바이오텍 국내사업 매출 호조가 실적 상승의 요인으로 풀이된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1억원과 7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속적인 매출 성장에도 1분기 중 미국, 호주 등 코로나19 환자 증가로 인한 방역비용 증가, 미국 현지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과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준비 비용 증가, R&D 비용 증가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0% 증가한 98억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3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마케팅 강화, 영업채널 확충 등 사업구조 혁신에 힘입어 제대혈 사업 등이 지속적으로 성장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차바이오텍은 올해 퇴행성 요추 추간판으로 인한 만성 요통 세포치료제 'CordSTEM®-DD'에 대한 임상 2a상 대상자 투여와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CBT101’ 임상 1상을 완료했고, 올해 하반기 임상 2상을 진행하는 한편 향후 국내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미국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차바이오텍은 "미국 현지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5월 초 준공식을 개최했으며,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생산 수주에 대한 실적이 가시화될 전망"이라며 "오는 2024년 완공 예정인 판교 제2테크노밸리 첨단 바이오시설 CGB(Cell Gene Biobank)에 20년 이상 축적된 세포치료제 개발 노하우와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선진 시장 CDMO 사업 기술력과 경험을 접목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