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비보존, 오피란제린 주사제 美 공정 밸리데이션 착수

"상업화 준비 필수 과정"

기사입력시간 22-11-24 22:30
최종업데이트 22-11-24 22:3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비보존은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제조와 품질관리를 위한 ‘공정 밸리데이션(Process Validation)’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공정 밸리데이션은 의약품 상업화 이전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단계다. 

의약품 제조공정의 개발부터 생산단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제품이 미리 설정된 기준에 적합하게 제조되고 있는지 객관적으로 검증해 문서화한다. 제조부터 문서 작업까지 대략 8개월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공정 밸리데이션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미국의 한 위탁생산(CMO) 전문업체에서 진행한다. 지난 2019년 비보존이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상업화 단계까지 고려해 미리 선정한 업체로 FDA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을 준수해 임상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비보존 관계자는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상업용 대량생산을 위해 필요한 자료들을 오랜 기간 단계적으로 준비해왔다"며 "이번 공정 밸리데이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제조 및 품질관리 측면에서 상업화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절차를 최종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오피란제린 주사제 대량생산 시 필요한 충분한 양의 원료 재고도 확보된 상태"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