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함 인정

"자녀들 편입학 문제나 병역에는 부당행위 없어...지적 겸허히 받아들이고 윤석열 정부 성공 기원"

기사입력시간 22-05-23 21:48
최종업데이트 22-05-23 22:4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끝내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4월 10일 후보자로 내정된지 43일만이다. 정 후보자는 부당한 행위 의혹을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국민여론에 대한 부담감에 따라 윤석열 정부에 누가 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복지부 장관 후보직 사퇴의 변’이라는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많은 자리를 빌어 자녀들의 문제나 저 자신의 문제에 대해 법적으로 또는 도덕적․윤리적으로 부당한 행위가 없었음을 설명드린 바 있다”고 했다. 

정 후보자는 “경북대와 경북대병원의 많은 교수들과 관계자들도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다수의 자리에서 자녀들의 편입학 문제나 병역 등에 어떠한 부당한 행위도 없었음을 증명해줬다”라며 “실제로, 수많은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이거나 부당한 행위가 밝혀진 바가 없다. 객관적인 자료와 증거들의 제시를 통해 이러한 의혹들이 허위였음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 후보자는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국민들의 눈높이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제기되고 있고, 저도 그러한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정호영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고, 여야 협치를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라며 “이제 다시 지역사회의 의료전문가로 복귀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그동안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대한의사협회, 그리고 모교 경북대와 가족을 포함한 많은 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한 부족함을 지적해준 많은 여야 정치인들과 언론에도 감사인사를 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마음이 불편하셨던 분들이 있다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오늘의 결정을 통해 모든 감정을 풀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우리 모두가 세계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위해 하나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후보자는 두 자녀의 경북의대 편입과정에서 선발과정의 투명성, 평가결과의 공정성, 서류전형 시 반영되는 봉사활동 또는 연구활동 특혜 여부 등에서 의혹을 받았다. 또한 정 후보자의 아들이 첫 병역판정검사에서 현역대상 판정을 받았지만 5년 만에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 판정을 받으면서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