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의사 절반은 尹정부서 비대면진료 합법화 예상...참여 여부는 수가나 가이드라인에 따라 달라

[메디게이트 의사회원 설문조사] 코로나 겪으며 인식은 더 부정적…진료시간 추가소요·개인정보 유출 등 우려

기사입력시간 22-06-05 10:03
최종업데이트 22-06-05 10:0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코로나19 기간 동안 비대면진료를 경험한 의사는 65.4%나 됐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의사의 대부분인 97%가 윤석열 정부에서 비대면진료가 대폭 확대되고, 의사의 절반 이상은 의료법 개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의사들의 비대면진료 관련 인식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더 부정적으로 변했다. 그 이유론 '진료시간의 추가 소요'와 '의료정보 유출', '오진의 위험' 등이 꼽혔다.  

5일 메디게이트뉴스가 의사 포털 메디게이트 의사 회원 1044명을 대상으로 '의사들의 비대면진료 인식도 조사와 제도 방향성' 설문을 실시한 결과다. 

설문 응답자는 봉직의가 53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개원의가 319명, 전공의가 74명, 교수가 58명 순으로 많았다. 근무형태는 의원급 438곳, 종합병원 228곳, 병원급 136곳, 상급종합병원 93곳, 요양병원 50곳 순이었다. 

전문과목별론 내과가 20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가정의학과가 171명, 일반과 82명, 소아청소년과 63명, 마취통증의학과 52명, 외과 46명, 정형외과 38명, 이비인후과 36명, 산부인과 35명 등이 참여했다. 

우선 '지난 2년간 코로나19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허용됐던 비대면진료를 경험했는가'는 질의엔 과반수 이상인 65.4%(654명)이 경험했다고 답했고 29%(290명)은 경험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또한 5.6%는 비대면진료가 본격적으로 제도화가 참여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비대면진료 도입에 따라 가장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은 '평상시 환자 건강관리(54.3%)'였다. 또한 감염병 사태에 대한 관리가 강화될 것이라는 답변도 19.2%, 만성질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도 14.6%나 됐다. 이외 9.4%는 환자의 의료 이용 편의가 개선될 것이라고 봤고 의료접근성이 확장될 것이라는 답변도 2.5%가 나왔다. 

향후 비대면진료가 합법화된다면 수용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의엔 상황에 따라 다르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43.2%가 '수가나 가이드라인에 따라 다르다'고 응답했고 수용할 계획이라는 답변은 30.3%,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은 26.5%로 나왔다.
 
 


윤석열 정부의 비대면진료 정책 방향성에 대해서도 전향적인 사업 확대를 예측한 답변이 많았다. 구체적인 방향성은 달랐지만 97%가 비대면진료 확대를 예상했다. 

구체적으로 새정부가 비대면진료와 관련해 현행 법령을 개정할 것이라는 답변이 45.0%로 가장 많았고 시범사업 형태로 확대될 것이라는 답변도 31.5%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비대면진료 한시적 허용 단계에서 전면 확대 기조로 전환될 것이라는 답변은 11%였고, 코로나19 상황과 마찬가지로 한시적인 허용 기조를 유지할 것 같다는 응답도 9.5%로 나타났다. 

반면 새정부가 향후 비대면진료의 한시적 허용을 중단할 것이라는 답변은 3.0%에 그쳤다.
 

비대면진료가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응답과 반대로 비대면진료 인식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더 부정적으로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를 겪으며 비대면진료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묻는 질의에 과반수인 50.3%가 매우 부정적으로 변했다'고 답했고 부정적으로 변했다는 답변도 26.4%에 달했다. 반대로 긍정적으로 변했다는 응답은 5.8%, 매우 긍정적으로 변했다는 응답자는 4.7%에 그쳤다. 

이와 관련해 대면진료가 우선시해야 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구체적으로 비대면진료에 있어 가장 큰 문제점으론 '진료시간이 추가적으로 소요된다'는 응답이 31.7%였다. 개인정보 유출과 해킹이 우려된다는 답변이 22.1%, 부정확한 진단과 오진이 우려된다는 응답은 10.7%나 나왔다. 대형병원 쏠림과 의료전달체계 붕괴 우려는 0.9%, 플랫폼 독과점 우려는 0.5%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