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휴젤, 중국 '불법의료·미용 퇴치 및 관리감독 회의' 발표자로 참가

휴젤 중국 현지 법인 '휴젤 상하이 에스테틱' 지승욱 법인장 발표

기사입력시간 21-10-27 19:55
최종업데이트 21-10-27 19:5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휴젤 상하이 에스테틱 지승욱 법인장이 불법의료·미용 퇴치 및 관리감독 회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휴젤은 중국성형협회와 웨이보가 공동 주최한 '의료미용 안전의 해: 불법의료·미용 퇴치 및 관리감독 회의(Safety year of Medical Aesthetics)'의 발표자로 참여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지 매체 시나(Sina)의 북경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중국 국무원의 '의료·위생 업종 종합 감독 제도의 개혁에 관한 의견'과 현지 8개 정부 부처가 발표한 '의료·미용업계 불법퇴치방안'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휴젤과 휴젤의 현지 유통 파트너 사환제약을 비롯해 ▲현지 정부기관 ▲의료기관 ▲현지 주요 언론매체 등이 참가한 이번 회의에는 50만명의 온라인 동시 접속자가 몰리는 등 중국 현지의 높은 관심 속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휴젤은 한국 최초이자 전 세계 4번째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한 톡신 제조·생산 기업 자격으로 이번 회의에 참가, 2월 설립된 휴젤의 중국 현지 법인 '휴젤 상하이 에스테틱(Hugel Shanghai Aesthetics Co., Ltd’)' 지승욱 법인장이 발표자로 나섰다.

지승욱 법인장은 이날 발표에서 올해 2월 현지 시장 안착에 성공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에 대한 소개와 함께 중국 정부 정책에 따라 불법 의료·미용 근절과 의료미용 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지 법인장은 "휴젤은 5년 연속 한국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이자 전 세계 28개국에 진출 중인 보툴리눔 톡신 제조·생산 기업으로서 연구개발부터 제품 수출까지 철저한 절차에 따라 모든 과정을 진행 및 관리하고 있다"며 "레티보는 중국이 요구하는 엄격한 기준을 충족하는 높은 품질과 안전성, 제품 안정성(High Quality, Safety, Stability)을 모두 갖춘 제품으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휴젤은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한 한국 최초의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중국 8개 부처에서 발표한 '불법 의료·미용 퇴치 정책' 기준을 준수하고, 정부당국 및 협회 등 유관 부서와의 적극적인 상호협력을 통해 현지 의료·미용 시장의 올바른 규범 확립과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 부연했다.

휴젤의 현지 유통 파트너사 사환제약의 마케팅 디렉터 케빈 선(Kevin Sun)은 "레티보는 올해 2월 본격적으로 시장에 진출, 현재 중국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그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한 만큼 현재 레티보 정품인증을 위한 코드 스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휴젤, 중국성형협회, 시나 등과 협력해 정보공개 강화 등 불법 의료·미용 퇴치를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