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SCM 美 관계사 코이뮨, 백혈병 치료제 CARCIK-CD19 1/2상 결과 발표

조혈모세포이식 재발 후 동종 CARCIK-CD19 요법 고용량군 21명 중 16명 완전관해 확인

기사입력시간 22-12-15 13:15
최종업데이트 22-12-15 13:1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에스씨엠생명과학(SCM생명과학)의 미국 관계사 코이뮨(CoImmune, Inc.)이 10~13일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혈액학회(ASH)에서 키메라항원수용체(CAR) 변형 사이토카인 유도살해(CIK) 세포치료제 CARCIK-CD19의 임상1/2상 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코이뮨에 따르면 조혈모세포이식 후 재발한 B세포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환자 대상 CAR-CIK 세포 플랫폼 임상1/2상 연구에서 항백혈병 활성과 함께 우수한 안전성 및 백혈병 재발 위험 감소 경향을 확인했다.

2018년 2월부터 2021년 8월까지 이탈리아의 몬차(Monza)와 베르가모(Bergamo)의 소아과 및 혈액학과 간 협력으로 수행된 이번 임상시험은, 조혈모세포이식 후 재발한B세포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환자 27명(소아 4명, 성인 2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임상환자 27명 중 18명(66.7%)에게서 완전관해 결과를 달성했으며, 그 중 14명(77.8%)이 최소잔류질환(MRD)에 대해 음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용량 세포가 투여된 2가지 그룹의 21명 환자 중 16명(76.2%)이 완전관해에 도달했고, 그 중 가장 높은 용량이 투여된 13명(81.3%)에서 최소잔류질환 음성 결과를 확보했다. CARCIK-CD19으로 치료 후 추가적인 이식편대숙주질환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용량 제한 독성도 관찰되지 않았다.

또한 CARCIK-CD19 세포의 증식, 분화 및 확장이 임상 결과에 미치는 영향도 평가했다. 임상1/2상에 참여한 환자 중 20명은 생체 내에서 최대 12개월까지 CARCIK-CD19 세포가 검출됨에 따라, 해당 치료제의 지속성이 기존 CAR-T 치료제에 비해 더 긴 것으로 확인됐다.

추가로, CAR-CIK 연구개발의 새로운 전략으로서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 대한 비임상 결과에 대해서도 발표를 진행했다. 코이뮨은 해당 연구를 통해 CAR-CIK 세포가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 대안으로서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치료 효과를 더욱 높이는 전략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코이뮨 대표이사 찰스 니콜렛(Charles Nicolette)은 “면역 요법은 암 치료에 대한 전통적인 접근법 대비 높은 효능과 향상된 안전성을 가진다”면서 “다만 우리 신체는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이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CAR-T 세포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당사는 유전자 변형이 가능한 CAR-CIK 세포를 개발하는 유일한 회사로, 자체적인 CAR-CIK 플랫폼 기술로 기존의 CAR-T 치료법에 비해 높은 유효성과 안전성을 구현함으로써 차세대 면역항암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는 강력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임상 결과를 통해 B세포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환자 및 급성 골수성 백혈병의 치료 효과를 더욱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확인했으며, 고형암으로 적응증을 확장할 수 있는 가능성도 관찰됐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