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의협, 온라인 플랫폼 업체 뿌리뽑기 나선다…전문가단체 공동대응 예고

전문가 영역서 플랫폼 업체 과도한 유인행위·비급여 가격 고지 등 분명히 막아야

기사입력시간 22-10-17 07:07
최종업데이트 22-10-17 07:0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온라인 플랫폼 업체 바로잡기에 나섰다. 비대면진료 플랫폼 업체 규제 목소리에 더해 온라인 플랫폼 비급여 가격 고지 등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는 문제의식 때문이다. 

이에 의협은 17일 '올바른 플랫폼 정책 연대 출범식 및 업무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엔 의협과 더불어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변호사협회, 대한건축사협회가 참여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의협은 플랫폼 시장의 질서 훼손 등에 대해 합리적인 대응에 힘쓰고 올바른 플랫폼 정책을 선도하겠다는 입장이다. 

의협 박수현 대변인은 "그동안 의협 자체적으로 논의해오던 플랫폼 업체 관련 문제들을 타 단체들과도 협력할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며 "치협, 변협 등과 상생 방향을 논의하다 보니 향후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까지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료계는 그동안 플랫폼 업체들의 영향력이 커지는 상황을 경계하면서 다양한 부작용 사례를 우려했다. 

구체적으로 의협은 정보의학전문위원회를 중심으로 정부가 정부가 추진 중인 공적 전자처방전을 반대하면서 전자처방협의체에 불참을 선언했다. 공적 전자처방전이 무분별한 대체조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의협은 정부의 경제 규제혁신 방안에 따른 강남언니 등 온라인 플랫폼 비급여 진료비 게재 방안에도 철회를 요청한 상태다. 정부는 앞서  의료기관이 온라인 플랫폼에 성형 등 비급여 진료비 정보를 게재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경제규제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온라인 플랫폼 업체들의 문제점들이 심해지고 있다. 이같은 문제들을 견고하게 대응하면서 여러 단체들과 힘을 모아 논리적으로 설명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더 큰 틀에서 논의를 전개하고 더 많은 문제점도 지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업무협약은 비단 비대면진료 플랫폼 뿐만 아니라 온라인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다양한 문제를 지적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전문가 영역에서 플랫폼 업체가 과도한 유인행위 등을 하는 것은 분명히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