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아스트라·얀센·화이자 3600만명분 백신 계약 완료, 모더나 1000만명분은 협의 중"

정은경 본부장 "4600만명분 확보하면 인구의 88.8% 집단면역 형성 충분...내년 2~3월부터 접종 시작"

기사입력시간 20-12-28 14:44
최종업데이트 20-12-28 14:5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자료=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부는 총 4600만 명분(총 8600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구매를 결정했다. 아스트레제네카, 얀센, 화이자 등 3600만 명분(총 6600만 회분)은 구매 계약 체결을 완료하고 모더나 1000만명분(총 2000만회분)은 계약 체결이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해외 개발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 및 예방 접종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올해 4월부터 보건복지부·외교통상부·식품의약품안전처·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가 백신 개발·도입을 위한 범정부적 활동을 시작했으며, 6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와 관계부처·민간 합동 ‘백신 도입 TF’를 본격적으로 구성해 운영해왔다고 소개했다. 

정 본부장은 "백신 구매 계약과 관련해서는 국가예방접종사업 업무를 담당하는 질병관리청이 중심으로 백신도입 TF와 전문가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선구매 계약을 추진했다"라며 “정부는 백신 종류와 도입 시기에 대한 포트폴리오를 마련해 백신 구매를 추진해 왔다. 선구매한 백신은 내년 1분기(2~3월)부터 순차적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정부가 구매(구매 예정 포함)한 4600만 명분의 백신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 5183만 명의 88.8%에 해당한다. 백신 접종 가능인구인 18세 이상 인구 4410만 명의 104.3%에 해당하는 물량”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상 집단면역을 위해서는 전체 인구의 60~70%가 항체 형성이 필요하다는 학계 의견을 감안할 때 국내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물량”이라고 해석했다.

정 본부장은 “국내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고 있고 세계 각 국의 수요 증가에 따른 공급량 부족 가능성 등을 감안해 국내 공급 시기를 앞당기고 물량을 추가 확보하겠다. 이를 위해 개별 제약기업과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정부는 국내에 백신이 공급되는 2~3월부터 바로 접종이 가능하도록 하고 우선 접종권장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인 11월 이전까지 마무리하도록 하는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우선접종 권장 대상자는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65세이상 ▲성인 만성 질환자(19∼64세, 중등도 이상 위험) ▲소아청소년 교육, 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경찰, 소방 공무원, 군인 등이다. 

접종 시행기관에 대해서는 백신 종류에 따른 특성을 고려해 두 가지 방식을 준비 중이다. 정 본부장은 "냉동 유통이 필요한 일부 백신(화이자, -75℃±15℃)은 냉동고를 배치하는 별도 접종센터(약 100~250개)를 지정·운영한다. 냉장 보관·유통(2℃~8℃)이 가능한 백신은 기존 예방접종 경험이 있는 위탁의료기관 중 지정기준에 부합한 기관을 지정해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의 냉동 유통·보관 관리를 위한 초저온 냉동고를 1분기 내 250여대 구비할 예정이며, 현재 정부 구매 절차를 진행 중이다. 또한 통상 2회 접종, 교차접종 방지가 필요한 점 등을 고려해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접종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예방접종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접종 이후 발생 가능한 이상반응 등에 대해서는 질병관리청-식품의약품안전처 공동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인과성이 확인된 피해에 대해서는 국가 보상체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정 본부장은 “정부는 백신 도입과 안전한 접종 준비를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을 다하고 있다. 세부적인 접종계획에 대해서는 내년 1월 중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