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코로나로 한시 허용 '비대면 진료'...의원급 70%∙한의원 4%

[2021 국감] 10명 중 7명은 50대 이상 환자...고혈압, 당뇨, 기관지염 순으로 많아

기사입력시간 21-10-14 12:11
최종업데이트 21-10-14 12:1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자료=신현영 의원실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코로나19 기간 한시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비대면 진료의 70% 가량이 의원급에서 시행돼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한시적 비대면 진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4일부터 올해 4월 30일까지 총 201만 3954건의 전화 상담∙처방이 이뤄졌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의원이 142만 8110건(70.9%)로 가장 많았고 ▲종합병원 22만 1036건(11%) ▲상급종합병원 18만 637건(9%) ▲병원 7만 7617건(3.9%) ▲한의원 7만 6857건(3.8%) 순이었다.
 
질병별로는 고혈압(51만 1874건), 당뇨병(15만 4195건), 기관지염(8만 6062건), 고지질혈증(4만 6259건), 치매(4만 3786건) 순으로 많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0명 중 7명이 50대 이상 환자였다.  60대가 55만 7010건(20.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50대 53만 9511건(19.6%), 70대 40만 6550건(14.7%), 80세 이상 37만 5895건(13.6%)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인구 대비 비대면 진료 비율이 대구가 12.7%로 가장 높았고, 광주(8.3%), 경북(7%), 서울(6.3%), 세종(6.6%), 전북(5.7%)이 뒤를 이었다.

신 의원은 “비대면 진료의 한시적 허용으로 병의원들의 치료적 경험이 이뤄진만큼 비대면 진료의 효과성과 부작용을 면밀히 분석∙평가해 향후 동네의원, 일차의료 중심의 대면, 비대면 진료의 복합모델 수립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