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삼진제약, 오픈이노베이션 통해 디지털치료제 시장 진출 강화

디지털헬스케어 기업 ‘휴레이포지티브’와 MOU 체결

기사입력시간 22-03-30 16:43
최종업데이트 22-03-30 16:4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삼진제약과 휴레이포지티브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MOU 체결식 전경.

삼진제약은 서울 강서구 마곡동 연구센터에서 휴레이포지티브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분야 업무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양사는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기존 삼진제약 의약품 사업과 연계 된 디지털 치료제의 비즈니스 모델 수립과 세부 수행안 기획, ▲휴레이포지티브가 추진 중인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분야에 대한 상호 협력 등을 추진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신규 사업을 공동 모색, 시행하기로 했다.

삼진제약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미래 먹거리 육성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최근 헬스케어 시장의 화두인 디지털 치료제를 기존 의약품 사업과 연계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수립하고자 관련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는 "디지털 기술을 통해 누구나 차별없이 일상 속 건강을 추구할 수 있도록 돕는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이다. 축적된 기술로 디지털 치료제(DTx, Digital Therapeutics) 개발, 임직원 건강관리 서비스(EAP, Employee Assistance Program), 원격의료(Telehealth) 기반 기술 연구 등에 집중하고 있으며, 최근 아시아 탑티어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이 되기 위해 미국, 일본, 동남아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기존 의약품과 최신 디지털 치료제 프로토콜을 결합, 삼진제약과 특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고객이 디지털 헬스케어를 통해 보다 효율적·효과적으로 건강을 추구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삼진제약은 지난 2020년 말 삼성SDS의 스핀오프 기업인 웰리시스와 사업협력 및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으로의 진출을 선언한 바 있다.

일환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부정맥 증상 진단과 관리를 위해 AI판독 기술이 장착 된 패치형 디지털 심전도 분석 솔루션 '에스패치 이엑스(S-Patch Ex)'의 국내 사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심장질환 의약품 시장에서 항혈전제 플래리스와 지난해 발매된 항응고제 리복사반을 통해 확보한 강점을 바탕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과의 연계 시너지를 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과 기존 의약품 사업 간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향후 긴밀한 업무 협력으로 디지털 치료제 시장에서도 제약사의 강점을 살린 최적의 맞춤 사업 모델을 수립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치료 서비스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한 발 더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