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안철수 후보 "국공립병원 코로나 대응 투입...민간병원엔 대통령이 보상 약속해야"

NMC 코호트병원 전환 및 야전병원 설치 제안...기모란 방역기획관∙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경질 요구

기사입력시간 21-12-10 16:15
최종업데이트 21-12-10 16:1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사진=안철수 후보 유튜브채널 중계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의사출신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전국 국공립병원 의료인력을 코로나19 대응에 우선투입하고 적절한 보상을 통해 민간 의료기관의 참여도 유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수술이나 치료가 아닌 경우는 순연시키는 방법 등을 통해 전국 국공립 병원의 의료인력을 우선적으로 코로나19 극복에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군의관, 공중보건의 등도 최소인력만 남기고 필요한 곳에 파견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투입되지 않았던 다른 전공분야 의료인들까지 동참해야 이 국난을 극복할 수 있는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민간의료가 적극 동참하지 못했던 것은 정부가 보상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참여할 때 상응하는 보상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이 사안은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이 확실이 약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병상 부족 문제에 대한 대책으로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코호트병원으로의 전환과 대형 공공장소에 이동형 야전병원 설치를 제안했다.

그는 “감염병전문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을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코호트 병원으로 전환해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며 “현재 가동 중인 100개의 코로나 병상 외에 일반 환자용 병상 603개를 모두 비워 비상시국에 국가 최고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킨텍스 등 대형 전시시설, 체육관, 종합운동장 등 대형 공공장소에 이동형 야전병원을 설치해 필요한 병상을 준비해야한다”며 “야외 임시병동은 에어텐트나 조립형 모두 가능하고, 필요한 경우 일부 중환자용 음압병동 설치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안 후보는 경구용 치료제 확보 및 백신 3차 접종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섣부른 일상회복 조치로 현 상황을 초래한 청와대 기모란 방역기획관과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의 경질을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는 비상상황을 초래한 데 대해 진솔하게 사과하고 국가적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며 전 의료계의 동참을 호소해야 한다”며 “정치방역의 종식을 위해 청와대 방역 실무책임자인 방역기획관과 국정상황실장의 경질을 요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