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이사, 블록딜 및 신주인수권 매매 추진

"대출금 상환, 반대매매 리스크 완전히 제거"

기사입력시간 20-11-19 17:22
최종업데이트 20-11-19 17:2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헬릭스미스는 김선영 대표이사가 보유하고 있던 주식 중 지난 16일 23만주, 17일 30만 5000주 등 총 53만 5000주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하고, 신주인수권증서를 처분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이번 지분 및 신주인수권증서 매각은 김대표의 주식담보대출이 만기됨에 따라 이를 상환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에 김 대표는 시장에 대한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대매매가 아닌 블록딜을 결정했다. 

또한 65만주 가량의 신주인수권을 유상증자 참여 니즈가 있는 투자자에게 매각해 확보한 자금도 주식담보대출 원금 및 이자 상환에 쓰일 예정이다.

김 대표는 "그간 유상증자에 참여하며 140억원 상당의 주식담보대출이 있었고, 최근 일부를 상환했지만 여전히 100억원 상당의 대출금이 남아있었다"면서 "대출 연장을 위해 노력했으나, 금융기관으로부터 불가 입장과 연내 반대매매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유상증자 스케줄이 지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출금 상환을 반드시 이번주에 실시해야 했고, 이에 어쩔 수 없이 블록딜과 신주인수권증서 매각을 결정했다"면서 "주주들에게 송구함을 금할 수 없다. 현재 진행 중인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회사 가치 상승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