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최창원 부회장 "대한민국 '백신주권' 故人 유지 계승"

SK바이오사이언스 故 박만훈 부회장 추도식 개최

기사입력시간 21-06-29 11:24
최종업데이트 21-06-29 11:2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SK바이오사이언스는 28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故 박만훈 전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을 기리는 추도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도식은 SK바이오사이언스 박종수 기업문화실장의 사회로 고인을 기리는 참석자들의 묵념과 함께 시작됐으며, 생전 실험실에서 고인과 가장 많은 시간은 함께 했던 SK바이오사이언스 김훈CTO가 고인의 약력을 보고했다. 

이어 국산 백신개발에 기여한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백신연구에 대한 열정을 후대에 계승하기 위한 박만훈상(賞)과 장학기금 출연을 발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박만훈賞과 장학기금은 故박만훈 부회장의 업적을 기리고 백신연구에 대한 열정을 후대에 계승하는 한편, ▲장기적인 관점의 인재육성 ▲주요 학교·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바이오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출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만훈상은 백신 연구·개발 분야에 공로를 세운 개인 및 단체 2팀에 매년 2억원의 상금을 지원하며 공신력 있는 국제기관과의 협약을 통해 권위있는 상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박만훈 장학금은 고인의 모교(서울대학교, 보성고등학교)와 SK바이오사이언스 L House가 위치한 경북 안동의 안동대학교에 전달될 예정이다.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은 추도사에서 "'우리는 왜 백신을 수입만 하는가, 우리도 백신을 만들 수 있다'는 고인의 집념과 도전이 이제 결실을 맺고 있다"면서 "고인이 꿈꾸었던 대한민국의 '백신주권'을 오늘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이름으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회상했다. 

최 부회장은 "고인은 백신개발을 지휘하는 연구자이기 이전에, 항상 바른 길로 구성원을 이끌고 독려했던 회사의 큰 어른이었다"며 "연구를 통해 사회에 기여하고 싶다는 고인의 초심과 열정을 이제 우리가 이어나갈 것"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오후 5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이 날 추도식은 고인의 가장 가까운 벗인 유형재 님의 고별사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부인 이미혜씨, 동생 박민수 씨 등 유가족과 유형재, 홍기현씨 등 지인들이 참석해 고인을 추도했다. 또 신승권, 이인석, 한병로 등 SK케미칼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전현직 임직원들도 함께 자리해 고인을 회상하며 업적과 뜻을 기렸다.

한편 지난 4월 25일 별세한 박만훈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은 한국 ‘세포배양백신의 선구자’로 불린다. 1957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故人)은 2008년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 바이오 실장으로 영입된 뒤,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장을 거쳐 SK케미칼의 제약바이오부문 사장과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겸직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을 역임했다. 

고인은 백신 R&D를 통해 SK케미칼 백신사업의 성장을 견인하며 지금의 SK바이오사이언스로 성장하는 데 초석을 놓았다. SK케미칼의 백신프로젝트와 연구개발(R&D)을 진두지휘하며 국내 백신 R&D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와의 차세대 폐렴 백신 공동개발계약과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과의 장티푸스백신 개발 협력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포배양 기술을 바탕으로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의 개발과 국산화를 통해 국내 백신주권  확립에 앞장선 것도 고인의 업적이다. 지난 2015년 세계 최초 세포배양 4가독감백신 개발, 2016년 폐렴구균백신 개발, 2017년 세계 2번째 대상포진백신 개발 등은 필생을 백신 연구에 매진한 고인의 역작이다. 오늘 날 국내 프리미엄 백신의 국산화는 고인이 개발한 이들 백신의 연이은 성공에 따른 결과다.

현재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진행 중인 자체 코로나 백신 개발과 위탁생산 등의 핵심기술 역시, 생전에 고인이 확립한 세포배양기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