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정호영 후보자, 의사 후배라고 답변 거부?…신현영 의원 조민·의대교수 자녀 전수조사 질의에 '묵묵부답'

"의사 동료들에게 부끄럽지 않아"…여야 의원 질의 태도 지적에 한때 고성 오가기도

기사입력시간 22-05-03 18:27
최종업데이트 22-05-04 11:3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의과대학 교수 자녀의 의대 편입학 문제 전수조사 등에 대한 의견을 물었지만 정호영 후보자는 의견 표명을 거부했다. 사진=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과 인사청문회 질의응답 과정에서 청문 태도를 지적받았다. 여당에선 신 의원이 의사 후배라서 태도가 당당하냐는 비아냥도 나왔다.

반면 야당은 민주당 의원들이 후보자 사퇴를 종용하는 식의 인격모독 질의를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고 결국 여야 충돌로 한때 고성이 오고가기도 했다. 

의사 후배이기도 한 신현영 의원은 3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윤석열 당선인 인사 중 가장 많은 의혹을 갖고 있다. 자신이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정 후보자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신 의원은 "후보자는 전국 14만 의사를 대표한 전문가다. 국민들은 의사집단에 대해 많은 것을 가진 것으로 생각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공직자 윤리와 이해충돌 부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4만 의사들에게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질타했다. 

이번에도 정 후보자는 "스스로 떳떳하기 때문에 이자리까지 왔다"고 반박했다. 

일문일답은 계속 이어졌다. 신 의원은 "상당히 당당해서 놀랍다. 그럼 조민씨 사태와 비교하지 않을 수 없는데 당시 압수수색까지 이뤄지면서 결국 의전원 입학이 취소되고 면허 취소 위기에 처한 상태다. 이에 대한 견해는 밝혀달라"고 재차 물었다. 

그러나 정호영 후보자는 "나와 관련없는 부분에 대해선 언급하고 싶지 않다. 답변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답변을 회피했다. 

재차 신 의원이 의사면허 취소 등 사항은 보건복지부 장관 업무와도 연관된 것이다. 의대입시 부분도 장관으로서 견해를 밝힐 수 있는 부분이라고 질의했으나 끝내 정 후보자는 답변을 거부했다. 

신 의원은 의과대학 교수 자녀의 의대 편입학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물었지만 정 후보자는 의견 표명을 회피하면서 복지부 소관이 아니라는 점만 반복했다. 

신 의원은 "의대 교수 자녀의 학교 입학을 약식 조사해봤다. 서울대 1명, 부산대 3명, 충북대 1명, 경상대 1명이 나왔고 경북대는 정 후보자 자녀 2명만 있다"며 "장관이 되면 의대 전수조사를 할 계획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상기된 표정으로 "그건 교육부에서 할 일이다. 교육부에서 알아서 결정할 사안이지 복지부에서 할 건 아니라고 본다"고 반박했다. 
 

대부분의 질의에 답변을 거부하자 신현영 의원은 후보자의 답변 태도 시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여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은 "후보자의 태도가 오전과 달라졌다. 신 의원이 의사 출신 후배라고 생각해서 그런 것인지 왜 이렇게 태도가 당당하느냐"며 "의사후배가 아니라 국회의원 대표로 물어보는 것이다. 교육부에 물어보라니 그게 말이 되는 답변인가. 왜 답변을 회피하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민석 위원장도 "장관 업무과 관련된 것도 있지만 의료 관련 사항이나 일반적인 사항도 어떤 판단기준을 갖고 있는지 참고되기 대문에 포괄적으로 다 물어볼 수 있다. 성의있게 답변하는 것이 좋아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 측에선 국민 감정에 호소하는 여당 의원들의 질의를 비판하면서 한때 고성이 오고가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일부 의원들이 국민 감정을 앞세워 사퇴를 운운하는데 당사자는 억울할 수 있다. 이런 자세는 청문회에도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조민 애기를 하는데 당시는 위조서류가 나와 실증법 위반이 됐던 사안이다. 똑같이 비교가 불가하다"고 말했다. 

야당 간사인 강기윤 의원도 "처음부터 민주당 의원들이 '사퇴하라', '사퇴할 생각이 없느냐'는 식으로 사퇴를 종용하다 시피 하니 후보자가 바짝 긴장을 한 상태"라며 "아까 보니 눈에 눈물이 맺힌 것도 봤다. 혹독하게 다룰 순 있찌만 인격적 모독은 삼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