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유한양행 800억 투자…군포시에 첨단 R&D 클러스터 조성한다

MOU 체결, 바이오연구소·CMC센터 건립 추진

기사입력시간 22-02-17 14:51
최종업데이트 22-02-17 14:5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유한양행 바이오연구소 등이 들어설 군포시 당정동 일원(유한양행 제공).

유한양행은 군포시와 '유한양행 바이오연구소 및 부설 CMC센터 건립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바이오연구기반은 군포시 당정동 공업지역 일원에 들어서며, 시설 투자규모는 800억원 대에 이른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바이오연구소, CMC센터(의약품품질관리센터·Chemical, Manufacturing & Control) 건립사업을 추진해 지역산업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제공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으며, 군포시는 건립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현재 군포시가 당정동 공업지역 정비사업을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유한양행의 바이오연구소 투자는 해당 지역을 첨단 R&D 클러스터로 발전시키기 위한 첫 걸음이다.

유한양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바이오신약 연구개발 전주기적 역량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은 물론, 향후 유한 바이오 R&D 허브(Hub)로 발전시켜 간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3년 2분기 바이오신약 개발의 핵심 시설인 바이오연구소와 부설 CMC센터를 착공해 2025년 2분기부터 가동하며, 이를 통해 세포주 개발과 바이오 공정 개발 등 연구 활성화와 함께 클린 단백질, 항체의약품 등의 개발 역량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동시에 이들 시설에 관계사 연구시설 유치도 추진해 향후 유한양행을 중심으로 한 바이오 신약 연구개발의 허브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이사는 "바이오연구소, 부설 CMC센터 건립사업을 계기로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 발전하는 한편, 바이오신약에 대한 R&D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혁신신약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오늘 협약이 군포시가 바이오 중심의 첨단 R&D 융복합 단지로 변모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향후 유한양행이 당정동 공업지역 활성화의 기반이 돼 군포시 경제발전의 허브 역할을 담당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현재 당정동 노후 공업지역을 첨단 융·복합 R&D 클러스터 등으로 재정비하기 위한 당정동 노후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유한양행 투자와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유한양행의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경우,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군포지역의 산업과 경제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군포시가 지역구인 이학영 국회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도 군포시와 유한양행의 협약을 통해 군포시가 첨단 의약분야를 중심으로 미래 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유한양행은 군포시 당정동 공업지역에 소유하고 있는 옛 유한메디카 부지를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별도의 부지 확보 없이도 서울 인근이라는 특수성으로 우수인력을 적극적으로 확보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