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베이진·자이랩·허치메드 상장 폐지되나…美증권거래위원회 예비 상폐명단 등재

외국기업책임법, 사실상 중국기업 표적…패권경쟁, 국방·안보 넘어 기술·기업으로 확산 추세

기사입력시간 22-03-22 14:59
최종업데이트 22-03-22 14:5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경제연구센터는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중국에 기반을 둔 바이오신약 개발기업인 베이진(Beigene)과 자이랩(ZaiLab), 허치메드(HUTCHMED)를 비롯해, 외식기업인 염차이나홀딩스(Yum Chinaholdings), 반도체기업인 ACM리서치(ACM Research) 등 5개사를 예비 상장폐지명단에 등재했다고 22일 밝혔다.

베이진과 자이랩, 허치메드는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GSK 등 해외 제약사와 협력을 하고 있는 중국의 대표적인 바이오기업이다.

협회는 "이 조치는 미국에서 2020년 12월부터 새로 외국 상장기업 회계기준에 적용된 외국기업책임법(HFCAA)에 따른 것으로, 이들 기업들은 8일 잠재적인 상장폐지기업으로 지정됐으며 영업일 15일 이내인 3월 29일까지 증빙자료 제출 등 소명 기회가 주어진다"고 밝혔다.

외국기업책임법은 미국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의 3년 연속 회계감사 기준을 준수하지 않은 상장기업을 증권거래소에서 거래 정지 또는 상장 폐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상 기업은 공시보고서 제출 기업 중 외국 관할에 위치한 회계기관으로부터 감사를 받는 기업이나 PCAOB 판단 하에 회계감리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기업이다. 2021년 6월 미국 상원에서 이를 2년으로 줄이는 법안이 통과돼 최종 시행을 앞두고 있다.

협회는 "영국, 캐나다 등 주요국들은 정기적으로 자국 기업의 회계감리를 미국 PCAOB와 공동으로 수행한다"면서 "반면 중국기업들은 2013년 미·중 양국이 맺은 회계협정에 따라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의 감리로 대체하고 있었으나, 미국의 HFCAA법에 새로 적용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2년 3월 21일 기준,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중국기업은 252개로, 이들 기업의 전체 시가총액은 약 8800억 달러다. 이번에 예비 상장폐지기업 대상인 3개 기업의 시총은 베이진 193억 달러, 자이랩 34억 달러, 허치메드 33억 달러다"면서 "이외에 미국에 상장된 주요 중국기업은 존슨앤드존슨과 CAR-T 분야에서 협력 중인 레전드바이오텍(Legend Biotech), 사노피와 항체치료제 분야 협력 중인 아이맙(I-MAB)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협회에 따르면 2018년 미국은 국가안보를 이유로 외국인 투자자가 미국 시장으로 접근하는 것을 제한할 수 있는 법률(FIRMA)를 발효했다. 이 법안의 핵심은 외국 자본의 미국 내 투자를 감시하는 투자심사위원회(CFIUS)의 권한을 크게 강화하는 것으로 미국은 중국이 바이오기술을 빼가는 것을 우려, CFIUS 감시대상 기술 항목에 바이오기술을 추가해 중국 자본의 바이오기술 거래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지난달 미국은 중국의 대표적인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인 우시 바이오로직스(Wuxi Biologics)를 미검증리스트(Unverified List)에 올려 수출통제규정 위반을 조사하고 있다.

협회는 "이번 외국기업책임법은 미국 상장 중국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향후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미국의 법적․규제적 요구사항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