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우한 신종코로나 12번째 환자 발생, 일본 환자 접촉자였던 중국인 가이드

일본에 체류하다가 김포공항으로 19일 입국, 일본 확진 환자로부터 검사 권유 받아

기사입력시간 20-02-01 10:32
최종업데이트 20-02-01 11:1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 1명이 추가돼 12번째 환자를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12번째 확진환자(49세 남자, 중국인)는 관광 가이드 업무상 일본에 체류한 다음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는 일본의 확진환자로부터 검사 권유를 받았다고 진술했으며, 의료기관을 방문해 1일 확진돼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중”이라며 “일본 내 확진환자의 접촉자라는 부분은 일본 보건당국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본 환자가 우한 방문객이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