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의협 코로나 대책위 "고위험군 돌파감염 사례 증가…부스터샷 꼭 필요한 상황"

부스터샷이 중중환자·사망률 감소시켜, 위드코로나 이후 재유행 방지할 수 있어

기사입력시간 21-11-25 10:54
최종업데이트 21-11-25 10:5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은 지난해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전문위원회 기자회견 모습.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가 코로나19 부스터샷(3차) 예방접종을 권고했다. 최근 가장 많은 확진자 수를 기록 중인 상황에서 빠른 유행 상황 종식을 위해선 부스터샷 접종이 필수라는 것이다.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는 24일 "최근 정부에서는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위드코로나)을 시행했고, 이에 따라 코로나19 유행이 다시 심각한 수준에 이르게 됐다. 감염환자의 증가는 중증환자의 증가로 이어지며, 감염환자 발생을 줄이지 않으면 중환자도 줄어들지 않게 된다"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백신 추가 접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예방접종은 병원균마다 효과가 다를 수 있다. 표준 예방접종도 여러 번 접종하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A형간염은 2회를 예방접종하며, B형간염은 3회를 예방접종하기도 하고,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의 경우처럼 예방접종을 5회나 하는 경우도 있다"며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만으로도 고위험군에선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부스터샷은 최근 조기에 백신을 접종한 고령자나 고위험군에서 돌파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점 때문에 더 중요하다. 

위원회는 "2차 접종 후 면역원성이 감소해 추가접종이 요구되고 있다. 국제적인 자료에 따르면 위드코로나를 먼저 시행한 국가에서 재유행은 예고된 상황이며, 백신 접종이 환자 발생과 중중환자 및 사망률을 감소시킨다"며 "코로나 19 백신 추가 접종으로 위드코로나로 발생된 재유행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위원회는 "감염예방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사항은 개인 방역수칙 준수"라며 "코로나19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변이가 계속되며 전파력이 높은 상황이다. 발열, 기침 등의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즉시 검사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