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성인 3명 중 1명 고혈압 환자…2제 이상 복합제 등 병용요법 60% 달해·조절률은 절반 못 미쳐

고혈압학회 팩트시트, 74%가 안지오텐신차단제·61%가 칼슘통로차단제·24%가 이뇨제·15%가 베타차단제 처방

기사입력시간 22-11-07 05:48
최종업데이트 22-11-11 12:3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고혈압 팩트시트 2022 중 유병자 수 변화(국민영양조사 등 국가 빅데이터 재구성)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국내 20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이 고혈압 환자며, 이중 40%가 65세 이상 노인 환자다. 전체 환자의 60% 이상이 2제 이상의 복합제 등 병용요법으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조절률은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고혈압학회는 4일 국내 고혈압 팩트시트 2022(Hypertension Fact Sheet 2022)를 발간했다. 

팩트시트에 따르면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 인구 29%인 약 1260만명이 고혈압을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유병자 중 고혈압 인지율은 69%, 치료율은 65%, 조절률은 47%였다.

이중 남성은 715만4000명, 여성은 550만4000명이며, 전체 환자 중 40%인 500만명이 65세 이상 고령층이며, 120만명(10%)이 80세 이상으로 나타났다.

연간 1050만명의 고혈압 환자가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990만명이 고혈압 치료제를 처방받고, 740만명이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복합만성질환 비율 많아지면서, 2제 이상 처방 비율 60% 돌파
 
사진 = 고혈압 팩트시트 2022 중 만성질환 동반 치료 변화비율(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 재구성)

고혈압 치료자 중 고혈압만 단독으로 치료하는 비율은 35.6%,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을 같이 치료받는 비율은 37.2%로 나타났다.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당뇨병 치료를 같이 받는 비율은 21.2%에 달했고, 고혈압과 당뇨병 치료를 같이 받는 비율은 6.0%였다.

복합 만성질환을 앓는 비율이 높아지면서, 1제요법보다 2제요법 이상으로 치료하는 비율이 더 많아졌다. 전체 환자 중 60%가 2제 이상의 병합(병용)요법 약제 처방으로 치료받고 있다.

2제요법이 43.6%로 가장 많았고, 1제 요법 40.1%, 3제 이상은 16.3%로 나타났다. 

약제별로 보면, 안지오텐신II 수용체 차단제(ARB), 처방비율이 73.8%였고, 칼슘채널차단제(칼슘통로차단제, CCB)는 61.4%, 이뇨제는 24.2%, 베타 차단제(β-blocker) 15.5%, 칼륨보존이뇨제 1.8%, ACE억제제(ACEi) 1.6%, 기타 0.8% 순이었다.
 
사진 = 고혈압 팩트시트 2022 중 1제, 2제 병용요법의 약제 처방 비율(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 재구성)

약제조합 구성을 보면, 1제 요법만 사용하는 경우에는 ARB를 처방하는 비율이 50.1%로 가장 많았고, CCB는 38.0%, BB 7.7%, 이뇨제 2.4%, ACEi 1.0%, 칼륨보존이뇨제 0.2%로 나타났다. 2제 요법은 ACEi/ARB+CCB는 65.6%, ACEi/ARB+이뇨제 19.7%, ACEi/ARB+BB 4.6%, CCB+BB 4.4%, CCB+이뇨제 2.7% 순이었다.

3제요법은 ACEi/ARB+CCB+이뇨제는 58.0%, ACEi/ARB+CCB+BB 23.8%, ACEi/ARB+이뇨제+BB 8.3%, CCB+이뇨제+BB 3.3% 순이었다. 4제요법은 ACEi/ARB+CCB+이뇨제+BB가 75.9%로 가장 많았다.

남성은 40~64세, 여성은 80세 이상에서 고혈압 약제 병용 투여율이 가장 높았다. 

65세 이상 고혈압 유병자 수 빠르게 증가도 특징 

고혈압학회는 "20~64세 대비 65세 이상 고혈압 유병자 수가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고혈압 치료로 혈압이 조절되고 있는 유병자 수의 증가가 두드러졌다"면서 "고혈압 인지율, 치료율은 전 연령대 중 65~79세, 80세 이상에서 빠르게 향상했으나 2012년 이후 향상 속도가 둔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20~39세 인지율은 19.0%에 그쳤고 40~64세는 66.9%, 65~79세는 84.5%, 80세 이상은 86.1%였다. 치료율은 각각 11.7%, 61.2%, 82.4%, 81.7%였다.

고혈압 유병자, 치료자의 평균 수축기 혈압은 고령일수록 더 높고 이완기 혈압은 고령일수록 더 낮은 경향을 보였다. 

80세 이상 고혈압 환자 중 평균 수축기 혈압 변화는 136.2mmHg, 20~39세는 135.0mmHg, 65~79세 134.7mmHg, 40~64세 131.7mmHg였고, 이완기는 80세 이상 70.0mmHg, 65~79세 75.0mmHg, 40~64세 85.5mmHg, 20~39세 93.8mmHg 등이었다. 치료하고 있는 환자의 혈압은 80세 이상은 133.0/68.7mmHg, 65~79세 131.5/73.5mmHg, 40~64세 125.5/80.8mmHg, 20~39세 122.4/83.6mmHg으로 나타났다.

한편 고혈압학회는 지난 1994년 창립 이래 지속적인 학술연구와 적극적인 고혈압 예방관리 사업으로 고혈압 인지율과 치료율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특히 학회는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우리나라 보건의료데이터를 활용해 팩트시트를 발간하고 있으며, 국민들에게 알기 쉽게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물론 정부기관과 보건의료 전문가들이 고혈압 예방관리 대책을 수립하고 그 효과를 평가하는 기초자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올해는 노인 고혈압의 유병, 관리현황 등의 자료를 추가해 최근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노령 인구에서의 고혈압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자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