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툰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우리나라 백신 접종률 아직 7.8%...백신 접종 안한 사람들도 노마스크로 다니면 어쩌나

[만화로 보는 의료제도 칼럼] 배재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겸 만화가

기사입력시간 21-05-28 12:09
최종업데이트 21-05-28 12:0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154. 백신 접종자 '노마스크' 허용 논란

정부는 26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2주가 지난 사람을 대상으로 야외에서 ‘노마스크’ 허용을 결정했다. 이러한 정부의 조치에 대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말이 엇갈리며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가 이러한 조치를 시행한 이유는 노인층을 중심으로 백신, 특히 우리나라가 중점적으로 도입한 아스트라제네카 (AZ) 백신에 대해 불신감이 퍼지며 접종을 거부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자들에게 '자유'라는 인센티브를 줘서 백신 접종률을 끌어 올리겠다는 심산이다.

현재 세계 곳곳에서 ‘노마스크’를 선언하는 국가들이 늘고 있다. 미국, 영국, 이스라엘 등이 마스크 착용 의무 정책을 완화하고 있다. 이 국가들의 마스크 착용 완화 정책의 근거는 높은 백신 접종률에서 기인한다. 5월 25일 기준 백신 접종률은 이스라엘 62.9%, 미국 49.5%, 영국 56.2% 다. 이들은 높은 백신 접종률로 인해 집단 면역이 형성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 완화 정책을 전격적으로 시행했다. 하지만 이 국가들의 마스크 완화 정책에 대해서도 달갑게 보지 않는 시선이 많다. 백신 접종률과 마스크 허용간의 상관관계가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시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률은 7.8%다. 그리고 우리나라는 여전히 매일 500~700명대의 확진자 수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사람들의 행동은 코로나19 시국 1년을 넘기며 많이 바뀌었다. 지난 1년간 5인 이상 집합 금지, 실내외 마스크 의무 착용 등의 제한을 우리나라 국민들은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철저하게 잘 지켰지만, 그동안 답답하게 이어져온 생활에 지친 국민들은 점차 밖으로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공포는 덜해졌고, 감염자의 동선에 대한 궁금증도 사라졌으며, 감염에 따른 주위의 비난에 대한 공포 또한 가라앉고 있다. 국민들의 외부 활동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쇼핑몰, 식당, 거리, 공원 등 어디나 사람이 넘쳐난다.

그런데 일부에게만 허용한다는 노마스크가 철저하게 지켜질 수 있을까. 모두가 마스크를 써야 하는 것과 일부는 안 써도 된다는 건 큰 차이가 있다. 정부는 배지나 증명서를 배포해서 백신 접종자를 식별하겠다고 하지만, 이마에 문신을 새기지 않는 이상 대규모의 인원을 빠르고 정확하게 가려낼 방법이 있을까 의문이다.

결국 백신 접종률이 낮은 상태에서 백신 미접종자까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돌아다니며 코로나19가 더욱 확산되는 사태가 벌어지지 않을까 걱정되는 이유다.

그동안 일사불란한 행동을 보여줬던 국민들이 정부의 새로운 방역 도전에 양심껏 잘 협조해주어 부디 안전하면서도 쾌적한 결과가 나오기만을 바랄 뿐이다.